현대로템, 페루에 차륜형 장갑차 ‘K-808 백호’ 30대 수출한다

9076

[더구루=길소연 기자] 현대로템이 페루에 6000만 달러(약 800억원) 규모의 한국형 차륜형 장갑차 ‘K-808 백호’ 30대를 수출한다. 지난해 진행된 페루 8×8 장갑차 프로그램 입찰에서 현대로템의 입찰 제안가가 사업비보다 초과해 후순위로 밀렸지만 페루 당국의 프로그램 재조사로 사업을 획득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페루 무기조달기관인 ‘육군 무기 및 탄약 공장(FAME SAC, 이하 FAME)’은 지난 26일(현지시간) 8×8 장갑차 프로그램의 입찰자였던 현대로템과 튀르키예 오토카르(Otokar)에 입찰 평가 결과를 서면으로 통보했다.

FAME은 현대로템에서 8×8 장갑차 30대를 구매할 예정이다. 야니나 알베르카 비센테(Yanina Alberca Vicente) FAME 재무관리자는 “국제 민간 경쟁(N°001-2024) 선정위원회의 기술·경제 제안서 재평가 후 현대로템의 8×8 장갑차가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페루 정부는 작년 7월 입찰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기술 제안서 접수를 마감하고 기술제안 평가와 자격 심사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 지난해 진행된 입찰에서는 오토카르가 만든 ‘아르마'(Arma)가 입찰 제안가 6345만 달러(약 819억원)를 제안해 1위에 올랐다. 이어 세르비아 회사인 유고임포트(Yugoimport)의 ‘라자르 3(Lazar III)’는 입찰가가 가장 낮아 좋은 평가를 받았다. <본보 2023년 7월 3일 참고 페루 장갑차 사업자 14일 선정…현대로템 수주 기대감>

당시 수주전에 참여한 현대로템은 ‘K-808 백호’를 7790만 달러(약 1028억원)에 제안해 54.35점을 받아 후순위로 밀렸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6×6 블랙폭스 기반 장갑차 ‘타이곤’으로 경쟁했으나 탈락했다.

그러나 기술운영연구위원회의 부정 의혹 재조사로 장갑차 획득 절차가 ‘무효’로 선언되면서 입찰은 다시 진행됐다. 가장 낮은 입찰가를 제시한 세르비아 기업 유고임포트(Yugoimport)의 라자르 3(Lazar III)는 올해 입찰에 초청받지 못했다. <본보 2023년 12월 28일 참고 페루 장갑차 구매 사업 '원점'으로…도입 연기>
 

페루 방산물자구매청(ACFFAA)은 오토카르를 원했으나 FAME은 ACFFAA의 규제를 피하고자 ‘FAME 법’에 따라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현대로템의 ‘K-808 백호’를 선택했다. 장갑차는 FAME 시설에서 조립될 예정이다. 현재 페루에 300억원 규모로 수출이 추진되고 있는 SNT 모티브의 K2 돌격소총과 같은 수출 과정을 밟게된다.

현대로템의 K-808는 8개의 바퀴가 달린 보병 수송용 차량이다.  8개의 바퀴는 독립 구동해 경사지 등반과 험로 주파에 유리하다. 무게 20톤(t), 전폭 2.70m, 전장 7.40m, 높이 2.90m로 50cm 높이의 장애물과 1.5m 깊이의 참호를 돌파할 수 있다. 또 수상 주행이 가능한 워터제트가 장착돼 얕은 강을 손쉽게 도하할 수 있다. 공기압 자동조절 장치(CTIS)가 적용된 전술 타이어는 바퀴 피격 시에도 시속 48㎞ 이상의 속도를 보장한다. 페루 수출용에는 현지 험준한 산악지형을 고려해 ‘D6HA 엔진’을 탑재한다. 이 엔진은 현대자동차의 덤프트럭 등 대형 차량에 사용된다.

페루 국방부는 총 99대의 신형 장갑차 도입 사업 중 1단계로 장갑차 30대 도입 사업을 발주했다. 장갑차는 페루 제3 육군 기갑 여단과 육군 제6 기갑 여단이 획득한다.

페루 당국은 8×8 장갑차 획득 사업으로 첨단 재료와 기술 지원, 애프터 서비스를 공급함으로써 페루 방위 산업 활성화를 기대한다. 납기 단축과 비용, 외국인 기술 의존도를 줄임으로써 FAME의 경쟁력 수준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지역 공동 생산과 조립은 주로 민간 중소기업에 혜택을 줘 상당수의 직간접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1
13
+1
3
+1
0
+1
2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