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강달러 영향 및 저가매수세 영향…1380원대 중후반 등락 전망”

27

원·달러 환율이 1380원을 중심으로 등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29일 “상승 출발 후 역내외 저가매수 유입에 상승압력이 우위를 나타내며 네고 물량에 일부 상쇄되어 1380원을 중심으로 상승 시도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등락 범위를 1374~1384원으로 전망했다.

민 연구원은 “연준 인플레이션 벤치마크인 PCE도 CPI와 마찬가지로 디스인플레이션이 중단되면서 올해 금리인하에 대한 기대값 재조정이 계속 진행, 강달러 충격으로 이어졌다”며 “일본 당국으로 추정되는 개입이 두 차례 있었음에도 이미 진압하기엔 너무 멀리 와버린 엔화 약세 배팅 열기도 아시아 통화에 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결제수요를 비롯한 실수요 저가매수가 더해지면서 환율 상승압력 확대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월말 수출업체 네고 물량, 당국 미세조정 경계는 상단을 지지할 것으로 짚었다.

민 연구원은 “지난 주까지 환율 하향 안정화 구간에서 월말 환전 수요가 눈에 띄지 않았다”며 “ 기존에 레인지를 봤을 때 1380원 초반에서는 수출업체가 공격적인 매도 대응을 보여줬기 때문에 장초반 1380원에 근접할 경우 네고 물량이 다시 시장에 수급으로 유입될 확률이 높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