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경만 KT&G 사장 “인도네시아, 아태·중동 수출 사업 주요 허브”

21
KTG 인도네시아 2·3공장 착공식 기념 사진 사진KTG
방경만 KT&G 사장(오른쪽 다섯 째)이 지난 26일 인도네시아 2·3공장 착공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G]

방경만 KT&G 사장이 글로벌 생산거점 확보를 위한 인도네시아 2·3공장 착공식과 아태본부(CIC·사내독립기업)를 방문하면서 글로벌 현장 경영에 나섰다.

28일 KT&G에 따르면, 방 사장은 지난 26일 인도네시아 동부자바주 수라바야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2·3공장 착공식에 참여했다.

수라바야 19만㎡ 규모 부지에 세워지는 2·3공장은 연간 210억 개비의 담배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 첫 가동 목표는 오는 2026년이다. KT&G는 인도네시아를 해외 최대 생산 거점으로 조성하겠다는 입장이다.

 

방경만 KTG 사장 사진KTG 제공
방경만 KT&G 사장 [사진=KT&G 제공]

인도네시아 2·3공장 건립은 KT&G가 지난해 ‘미래 비전 선포식’에서 밝힌 성장 투자 중 하나다. KT&G는 해외 직접사업 역량 강화로 2027년 글로벌 매출 비중을 50% 이상 끌어올릴 계획이다.

방 사장은 이날 착공식에서 “KT&G는 글로벌 톱 티어 도약이라는 중장기 비전을 선포하고 미래를 위한 과감한 투자와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도네시아는 아태·중동시장을 대상으로 한 KT&G 수출 사업의 주요 허브로서 중장기 비전 달성을 위한 핵심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방 사장은 공장 착공식에 이어 수라바야 소재 1공장에 들러 현지 채용인 간담회를 진행하기도 했다. 자카르타에 있는 CIC와 인니법인 서부 자카르타 지점을 방문해 업무 현황과 시장 상황을 점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