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파트는 여전히 비명”…도시형생활주택·오피스텔, 정부 ‘당근’에도 수요·공급 모두 시들

22
연합뉴스서울 시내 한 부동산 중개업소에 오피스텔 월세 정보가 붙어있다.

비(非)아파트 시장의 신음이 깊어지고 있다. 올해 청약 시장에 나선 도시형생활주택과 오피스텔에 수요자들이 등을 돌리면서 미달이나 한 자릿수 경쟁률이 속출하고 있다. 여기에 부동산 시장 침체와 비아파트 기피 현상 심화로 올해 도시형생활주택 공급은 지난해의 3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올해 오피스텔 입주 물량도 지난해의 절반 수준에 그칠 전망인 만큼 비아파트 수요와 공급 모두 악화일로가 예상된다.

28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주요 도시형생활주택과 오피스텔 청약 시장은 서울 강남권 말곤 미달 또는 한 자릿수 경쟁률 기록이 속출했다.

지난 17일 청약한 서울 강서구 ‘한울에이치밸리움’ 오피스텔은 117실 모집에 13명만 접수했다. 이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52~55㎡형으로 소형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평형에 100가구 이상 규모지만, 흥행에 실패했다.

도시형생활주택도 수요가 대폭 줄었다. 지난 1일 인천 서구에서 분양한 ‘온누리정원1단지’는 총 27가구 모집에 11명만 청약해 미달했다. 이곳 역시 전용 65~67㎡형으로 아파트 대체재 성격이 짙었지만, 수요자 외면이 이어졌다. 또 지난달에는 서울 금천구 ‘우남 w컨템포287’가 분양에 나섰지만, 전체 28가구 모집에 접수 건수는 9건에 그쳤다.

반면 서울 여의도와 서초구 등 집값 상승 기대감이 남은 지역에서 분양한 일부 단지는 흥행에 성공했다. 서울 서초구에서 분양한 도시형생활주택 ‘엘루크 방배 서리풀’은 경쟁률 12대 1을 기록했다. ‘여의도 큐브스테이트’ 오피스텔도 최고 경쟁률 39대 1로 집계됐다.

비아파트는 수요뿐만 아니라 공급도 대폭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국토교통부 통계누리 자료 분석 결과, 도시형생활주택의 올해 2월까지 누적 인허가 건수는 683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인허가 규모인 2022건과 비교하면 33.8%(1339건 감소) 수준에 그친다.

서울만 떼놓고 보면 지난해 1~2월 누적 인허가 건수는 1017건에 달했지만, 올해는 2월까지 인허가 건수가 225건으로 5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올해 도시형생활주택 인허가 건수가 단 한 건도 없는 지자체도 부산과 대전, 대구, 광주 등 지방 광역시를 포함해 9곳에 달했다.

오피스텔도 올해 공급량 급감이 예고됐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해 오피스텔 입주 예정 물량은 2만9825실 규모로 지난해 입주 물량(5만4324실) 대비 45% 수준에 머물 전망이다. 서울의 경우 올해 오피스텔 공급량은 3703실에 불과해 지난해 1만3611실 대비 약 73% 쪼그라들 것으로 예상됐다. 이 밖에 광주(-85%)와 부산(-72%), 대전(-19%) 등 전국에서 오피스텔 공급 감소가 예상됐다.

업계에선 비아파트 수요와 공급 모두 정부 정책만으로 살리긴 어렵다는 의견이다. 세제 혜택은 법 개정 절차 등을 거쳐야 해 당장 수요를 늘리긴 어렵고, 무엇보다 부동산 시장 침체 상황이 개선되지 않아 공급도 만만찮다는 얘기다.

실제로 정부가 1·10 대책에서 발표한 ‘신축 비아파트 중 전용 60㎡ 이하 소형 주택 매매 시 취득세 최대 50% 감면’ 등은 법 개정을 거쳐야 한다. 여기에 시장 상황 어려움을 반영하듯 최근 서울 강남구 소재 도시형생활주택 ‘대치 푸르지오 발라드’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금을 갚지 못하고 78가구 전체가 신탁 공매 절차를 밟고 있다.

서진형 광운대 부동산법무학과 교수(한국부동산경영학회장)는 “분양시장은 향후 부동산 가격 상승 기대감이 클 때 활성화되고, 특히 비아파트는 투자 수요가 더 많아 최근 시장이 안 좋은 상황에서 아파트보다 더 큰 부침을 겪고 있다”며 “부동산 금융 조달 환경이 완화하고, 아파트 시장이 먼저 살아나지 않으면 비아파트 시장은 수요와 공급 모두 당분간 침체를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