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MS·엔비디아 호실적… 나스닥 2% 상승

42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대형 기술기업인 ‘빅테크’들의 호실적으로 뉴욕증시가 강세로 마감했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3.86p(0.40%) 상승한 38,239.66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1.54p(1.02%) 상승한 5,099.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316.14p(2.03%) 오른 15,927.90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S&P 500지수는 이주 들어 2.7% 상승하며 3주 연속 이어졌던 약세 흐름을 끊었고, 나스닥 지수는 4.2% 올라 5주 만에 상승으로 돌아섰다.

이날 지수 상승은 대형 기술주가 견인했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은 전날 오후 발표한 실적이 시장 기대를 웃돈 데다 사상 처음으로 배당 계획을 발표한 데다 700억 달러 규모의 자사주 매입 계획을 밝히면서 주가가 이날 10.2% 급등했다.

미국 시가총액 1위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MS) 역시 실적이 예상을 웃돈 데다 클라우드 서비스 매출이 급증하면서 이날 1.8% 상승했다. 인공지능(AI) 칩 선두 주자인 엔비디아 주가는 이날 6.2% 급등 마감했다. MS와 구글의 호실적으로 AI 관련 칩 수요가 지속될 것이란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