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에 보조금 8.4조…삼성 이어 4번째 규모

27
마이크론 로고가 표시된 휴대폰 화면이 컴퓨터 회로기판 위에 놓여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최대 메모리 반도체 제조업체인 마이크론테크놀로지(마이크론)가 61억 달러(약 8조3900억 원)의 반도체 보조금을 받게 됐다. 규모 면에서 인텔(11.7조 원)→TSMC(9조 원)→삼성전자(8.8조 원)→마이크론(8.4조 원) 순이다.

25일 미국 백악관 발표와 연합뉴스 보도 등을 보면 미국 정부는 반도체 법에 따라 마이크론의 반도체 공장 설립을 지원하기 위해 61억 달러를 지급한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이날 마이크론이 신규 공장을 건설 중인 뉴욕주 시러큐스를 찾아 보조금 지원 계획을 직접 발표한다.

백악관은 마이크론 보조금이 최첨단 메모리 반도체를 구축하고 직·간접 일자리 7만 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1250억 달러의 민간투자를 유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보조금이 뉴욕주 클레이에 들어설 4개의 D램 반도체 생산 공장 중 초기 2곳의 건설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도체법은 반도체 기업의 미국 내 설비투자를 장려하기 위한 것으로, 미국에 공장을 짓는 기업에 반도체 생산 보조금으로 총 390억 달러, 연구·개발 지원금으로 총 132억 달러 등 5년간 총 527억 달러(약 71조4000억 원)를 지원하도록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