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JP모건 압류 자산 4억4000만 달러 몰수

28

국영 VTB은행 손 들어줘

JP모건체이스 은행 본사.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법원이 미국 JP모건체이스가 보유한 러시아 자산 4억4000만 달러 (약 6000억 원)를 몰수하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24일(현지시간) CNBC가 보도했다.

러시아 법원은 러시아 국영 VTB 은행 편을 들었다. 17일 VTB은행은 JP모건 계좌에 넣어뒀다 압류된 자금 4억4000만 달러를 회수하겠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VTB은행은 미국 제재 대상이다. 미국과 유럽 등 여러 국가가 러시아 국영기업에 제재를 가하고 자산을 압류한 바 있다. 러시아가 2022년 우크라이나를 침공해 전쟁을 일으켰다는 이유에서다.

VTB은행은 JP모건이 자금을 돌려주지 않은 채 러시아에서 영업을 철수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JP모건은 미국법에 따라 VTB은행 압류 자산에 접근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번 판결에 대해선 VTB은행과 JP모건 양측 모두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러시아는 서방 제재에 맞서 자국 내 ‘비우호국’기업의 자산 접근을 제한했다. 배당금 지급 관련 규제를 강화하는 등 보복 조치를 했다. 이에 러시아 내 글로벌 기업들은 경영 활동이 어려워져 사업을 접기로 했지만, 러시아 정부 승인을 받고 자산도 헐값에 넘겨야 하므로 쉽지 않은 상황이다. JP모건과 골드만삭스는 전쟁 초 러시아에서 철수하겠다고 했지만, 아직 정리하지 못하고 있다.

러시아 협력사인 독일 자동차 업체 폭스바겐은 서방 제재 대상인 에너지 재벌 올레그 데리파스카가 소유한 가스그룹과의 소송에 져 2억400만 달러(2천800억 원) 상당의 러시아 내 자산을 압류당했다.

폭스바겐이 러시아 사업을 현지 자동차 딜러 업체 아빌론에 매각하도록 승인받은 뒤에야 해당 자산의 동결이 풀렸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