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들, 올해 중국 성장률 전망치 4.8%로 상향…부동산 최우선 과제

29

블룸버그 설문조사
지난달 4.6%서 상향, 정부 목표치에 근접
연초 회복세 보인데 따른 것
15명 중 9명, 부동산 침체를 최고 위험으로 지목

중국 상하이 난징로 보행자 거리에서 지난달 30일 시민들이 보인다. 상하이(중국)/AFP연합뉴스

중국 경제에 대한 세계 전문가들의 전망이 다소 낙관적으로 바뀌고 있다. 다만 부동산과 디플레이션 등 과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어려울 수 있다는 전제를 달았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이코노미스트 15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4.8%로 제시됐다. 지난달 4.6%에서 높아진 것으로, 중국 정부의 목표치인 ‘5% 안팎’에도 더 가까워졌다.

그 밖에 수출 증가율 전망치는 종전 3%에서 3.4%로 상향했고 고정자산 투자는 4.6%에서 4.8%로 올랐다.

전망치 상향은 연초 중국 경제가 회복세를 보인데 따른 것이다. 중국 경제는 공산품에 대한 해외 수요와 당국의 첨단기술 개발 추진에 힘입어 올해 들어 강력한 출발을 보였다.

그러나 반등 대부분은 1월과 2월에 집중됐다. 춘제(설)가 지나고 3월 중국 경제는 소비 모멘텀 약화와 부동산 침체 심화로 인해 다시 주춤했다. 이코노미스트들 역시 이러한 부분들을 문제로 지적했다. 응답자 중 9명은 부동산 침체를, 4명은 디플레이션과 내수 부진을 올해 중국 성장에 가장 큰 위험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올해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 전망치를 종전 0.8%에서 0.6%로 낮췄고, 생산자물가지수(PPI) 하락률 전망치는 종전의 두 배인 0.6%로 높였다.

화바오트러스트의 니에 웬 수석 애널리스트는 “부동산과 제조·판매 산업이 전반적으로 위축되면서 전체 수요를 계속 끌어내리고 있다”며 “수요를 안정시키거나 끌어올리려면 정부 투자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는 시장 유동성을 늘려 경제 활성화를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전날 중국 국가발전개혁위훤회(NDRC)는 특별 지방채 자금 지원 자격을 갖춘 총 5조9000억 위안(약 1118조 원) 상당의 투자 프로젝트 심사를 마쳤다고 발표했다. 이달 말에는 공산당 최고위급 24명이 정치국 회의를 열고 향후 경제 정책 변화에 대한 힌트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