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들 “하루 30분 일찍 일어나 독서…추가 투자 1순위 부동산”

23

웰스리포트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2024 대한민국 웰스 리포트’를 발간했다/하나금융

부자들은 매일 30분 일찍 일어나 신문 경제면을 열독하고 독서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올해 경기회복을 조심스럽게 기대하면서 추가로 투자하고 싶은 자산으로 부동산을 꼽았다. 자산 30억원을 보유했을때 삶의 만족도가 가장 높았으며 가족들과 매일 식사하는 비중도 높아 가족관계가 행복한 삶에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집계됐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대한민국 부자들의 금융행태를 분석한 ‘2024 대한민국 웰스 리포트(Korean Wealth Report)’을 발간했다고 24일 밝혔다. 올 해로 17년째 발간되는 ‘대한민국 웰스 리포트’는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부자들의 자산관리 방식 뿐 아니라 ‘돈과 행복’이라는 본질적인 질문을 통해 진정한 돈의 가치를 되새겨보고자 했다고 연구소측은 설명했다.

올해 부자들은 경기 전망을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했으나 전년 조사 대비 긍정적인 의견이 더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자산 포트폴리오의 큰 변화없이 시장을 관망하며 예금 등 저축상품 활용으로 안정을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총자산은 부동산 비중 축소로 작년보다 줄었다. 올해 추가 투자 의향이 높은 자산 1순위는 부동산이었고, 실제 부동산 비중을 늘리겠다는 응답이 소폭 증가하면서 부동산 시장의 회복을 조심스럽게 기대하는 모습이었다. 올해는 채권투자를 통해 매매차익과 절세의 일거양득 성과를 내겠다는 투자 의향이 컸으며 해외주식 등 외화자산 운용과 금 등 실물자산 운용도 활성화하겠다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부자들의 평균 수면 시간은 7.3시간으로 일반 대중보다 30분이 짧았다. 특히 아침 시간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는데 오전에는 가벼운 아침식사를 하면서 종이신문 읽기, 아침 운동과 산책, 하루 스케줄링 등 일반 대중보다 더 높은 비율로 다양한 활동을 실천했다. 부자 중에서도 자산 규모가 클수록 신문이나 뉴스를 챙겨보는 비율이 증가했다. 이들은 특히 경제면을 열독했고 연계·스포츠, 사회면 등은 일반 대중보다 관심이 낮았다.

부자에게 독서는 일상인 동시에 휴식이었다. 부자들은 1년에 약 10여 권의 책을 읽었다. 특히, 금융자산 100억 원 이상의 슈퍼리치는 그보다 두 배 많은 20여 권을 읽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자는 지적 욕구 충족을 위한 인문사회 분야의 독서를 가장 선호한 반면 일반 대중은 부자의 60% 수준으로 책을 읽으며 소설과 자기계발서를 선호해 부자와 차이를 보였다.

총자산 10억 원 미만인 경우 만족률은 42%로 절반을 밑돌지만 총자산 30억 원 정도가 되면 응답자의 2/3(66%)가 만족한다고 응답해 1.6배 크게 증가했다. 50억 원에 가까워지며 만족(71%)의 증가폭은 둔화되다가 그 이상에서는 만족하는 사람(67%)이 오히려 감소했다. 삶의 만족에 경제력이 중요한 것은 맞지만 돈의 규모만큼 행복이 무한정 커지는 것은 아님을 확인했다.

부자들은 감성적이기 보다는 자기 목표가 뚜렷한 경우가 더 많았다. 본인의 성향을 설명하는 형용사를 선택하라고 질문했을 때, 삶에 만족하는 사람은 스스로를 ‘목표지향적'(30%)이고 ‘믿을 수 있는'(25%) 사람이라고 설명하는 경향이 컸다. 해당 성향은 삶에 대해 불만족보다 만족하는 경우에 10%포인트 가량 더 높게 응답됐다.

반대로 삶의 만족이 높지 않은 사람은 본인을 ‘감성적인’ ‘착한’ 성향이라고 표현하는 비율이 만족하는 경우보다 15%포인트 이상 더 높았다. 공교롭게도 본인을 ‘감성적인’과 ‘착한’이라고 여기는 경향은 부자보다 일반 대중에서 2배 내외 더 높게 나타난 특성이기도 했다. 이를 통해 타인의 시선이나 평가를 의식하기보다 스스로를 신뢰하고 목표를 추구하는 삶의 태도가 부를 형성하고 삶의 만족을 높이는데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확인했다.

행복한 삶을 결정짓는 여러 요인 중 부자는 ‘가족관계’에 만족한다는 비율이 특히 높았다. 부자 10명 중 7명이 가족관계에 만족한 반면, 일반 대중은 5명 정도만 긍정적으로 응답해 가족 간 관계 인식에 차이를 보였다. ‘일주일 동안 가족과 함께 식사’한 횟수를 물었을 때, 부자는 ‘거의 매일’이 41%, ‘주 3~4회’가 27%로 부자 10명 중 7명이 주 3회 이상 가족과 함께 식사를 했다. 반면, 일반 대중은 가족과 식사를 거의 안한다는 비율이 20%에 육박했고 이는 부자(9%)보다 약 2배 높은 수준이었다.

가구 재정을 관리하는 주체로서 남성은 ‘내 돈’을 관리한다는 인식이 높아 상대적으로 공격적이고 자기주도적으로 운용하려는 경향을 보였다. 주식이나 채권 등 직접투자 상품을 보유한 비율도 남성에서 최대 1.4배 높게 나타났다.

반면, 여성은 ‘가족의 돈’을 관리한다고 여기며 가족지향적 관점에서 접근하고자 했다. 보험, 연금 등 위험에 대비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안정형 상품은 여성이 재정을 담당할 때 5~11% 더 높은 보유율을 나타냈다. 투자 시에도 남성에 비해 직접투자 비율이 낮고 ETF(상장지수펀드)를 활용하는 비율이 더 높았다. 금융투자 관련 정보를 확보할 때 여성은 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하는 동시에 가족의 의견도 중요하게 고려했다.

황선경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대한민국 웰스 리포트를 통해 부자들의 자산관리 실천과 변화를 살펴보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들이 삶을 대하는 태도를 면밀히 살펴보는 것 또한 큰 의미가 있다”며 “타인의 평가를 의식하기보다 이성적으로 상황을 직시하고 스스로를 신뢰하며 목표를 추구하는 ‘부자들의 삶의 태도’가 부(富)를 일구고 더 나아가 삶 전반의 만족을 높일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