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FX] 달러·엔 환율 155엔 돌파…당국 개입 가능성에 쏠린 눈

40
일본 엔화와 미국 달러화 지폐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엔화 가치가 달러당 155엔대를 기록하면서 34년 만에 최저치를 찍었다.

24일(현지시간) 뉴욕 외환시장에서 달러·엔 환율은 0.08% 내린 155.23엔을 나타냈다. 달러·엔 환율은 이날 한때 155.37엔까지 치솟기도 했다. 달러·엔 환율이 155엔대를 기록한 것은 1990년 6월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유로·달러 환율은 0.02% 하락한 1.0697달러에, 파운드·달러 환율은 0.05% 밀린 1.2458달러에 거래됐다.

엔화 가치 하락은 미국 인플레이션 지표가 예상보다 강하게 나타나면서 달러가 5개월 내 최고치를 기록하고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 금리 인하를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강화된 데 따른 것이라고 CNBC방송은 짚었다.

투자자들은 일본 정부와 일본은행이 엔화 매수 개입에 나설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그동안 투자자들은 달러·엔 환율 155엔대를 당국의 새로운 개입 선으로 여겨왔다. 한 일본계 은행 딜러는 “155엔대에서는 드디어 뭔가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야마다 슈스케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연구원은 “달러당 155엔을 넘어서도 외환 개입에 나서지 않는다면 160엔까지 엔저가 진행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일본 당국도 그동안 통화 가치 하락을 막기 위한 개입 가능성을 꾸준히 시사해왔다.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상은 “지난주 한국, 미국과의 회담에서 일본이 과도한 엔화 움직임에 대응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며 개입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일본은행은 25~26일 진행되는 통화정책 결정 회의에서 엔저 가속화의 영향을 논의할 방침이라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전했다. 일본은행은 지난달 회의에서 17년 만의 금리 인상을 진행했지만, 이번 달에는 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다만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 총재는 최근 “엔화 약세로 인플레이션이 크게 상승하면 금리를 다시 올릴 수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