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불황에도 선방…반도체·소재로 착실한 미래 준비

24

oci본사
/OCI

OCI가 화학업계 불황에도 올해 1분기 실적 선방을 보였다. 효율화된 공정 시스템을 통해 다양한 제품군을 고객사에 공급한 것이 주효했다는 설명이다. OCI는 지난해 그룹이 지주사 체제를 마련하면서 반도체용 폴리실리콘과 이차전지소재에 집중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국내외 공장이 잇달아 준공되면서 미래 준비를 착실하게 이어가고 있다.

24일 OCI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38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4분기 대비 92% 증가한 수치다. 매출액은 9% 오른 5403억원으로 집계됐다.

앞서 OCI는 지난해 5월 첨단화학사업을 맡는 법인으로 재탄생했다. 회사 최대 주력제품인 태양광용 폴리실리콘은 지주사 OCI홀딩스가, 반도체와 배터리 소재 등 제품은 OCI가 맡기로 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화학업계 부진에도 올해 1분기 비교적 안정적인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OCI는 “1분기 OCI China 법인 실적이 반영되고, 카본케미칼부문에서 시황 회복 및 정기보수 기저 효과가 나타나면서 매출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OCI의 카본케미칼부문은 타이어소재 등으로 활용되는 카본 블랙, 배터리 음극재에 쓰이는 피치 등을 주력 생산하고 있다.

그러면서 “OCI는 대규모 화학기업들에 비해 규모가 작으나, 최적화된 공정 시스템으로 가장 많은 제품군을 관리하고 있다”며 “이 역시 불황에도 실적 부진을 최소화하는 하나의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OCI는 향후 반도체 산업 회복에 따라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생산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반도체용 폴리실리콘은 카본케미칼부문과 함께 OCI의 한축을 맡고 있는 베이직케미칼부문에서 담당한다. 이에 따라 기존 계획대로 일본 도쿠야마와 말레이시아 합작법인을 올해 상반기 중으로 완공할 예정이다.

OCI는 “5~6월 중으로 합작법인을 설립해 초기에는 8000톤의 제품을 생산할 것”이라며 “향후 점진적으로 캐파를 늘려 연간 1만1000톤의 생산체제를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차전지 소재 사업 확대를 위한 투자도 이어가고 있다. 고연화점 피치 생산 공장은 올해 10월 초 준공이 예정돼 있으며, 내년에는 실리콘 음극재 특수소재를 본격 생산할 예정이다.

OCI는 “현재 고연화점 피치는 고객사 품질 테스트를 진행 중”이라며 “테스트 기간은 1년 이상이 소요될 예정이나, 이 부분이 완료되면 실제 매출액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