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아빠의 자산 밸류업] 한국투자증권, 반도체·AI 투자를 동시에…‘한국투자글로벌AI&반도체TOP10’ 추천

19
사진=한국투자증권

글로벌 반도체 산업이 본격적인 회복세를 앞두고 있다. 반도체 산업 관련한 설비투자 규모가 올들어 플러스로 전환됐으며, 생성형 인공지능(AI) 열풍 등 전 세계 많은 제품에서 반도체 칩의 역할이 갈수록 커지고 중요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AI는 반도체 산업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잡고 있다. 그간 반도체 업황에는 PC와 인터넷, 스마트폰 등 전방산업 수요가 주요하게 작용해 왔는데, 최근 몇 년 사이 AI가 급부상하는 양상이다. 글로벌 컨설팅 업체 맥킨지는 향후 수년 내 AI가 반도체 기업에 가져올 경제적 이익을 100조원으로 추산하는 등 두 산업간 발생 가능한 시너지가 상당한 규모일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투자글로벌AI&반도체TOP10펀드’는 이처럼 높은 성장 잠재력을 가진 AI와 반도체 두 산업의 대표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상품이다. 해당 펀드는 생성형 AI시대에 가장 큰 수혜를 입을 빅테크 종목을 80% 이상 편입하고 있다. 동일 유형의 공모펀드 내 빅테크 종목 편입비 평균이 30~40%라는 점을 감안하면, 빅테크 편입비가 상당히 높은 셈이다. 특히 편입한 종목들 상당수가 시장 내 독점적인 위치에 있는 기업들로, 현재 편입종목 상위권에는 △엔비디아 △브로드컴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TSMC △구글 △테슬라 △ASML 등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 펀드는 투자 대상 선별을 위해 자체 분석 시스템을 채용했다. 먼저 AI와 반도체 산업의 핵심분야를 선정한 뒤, 각 핵심분야에 해당하는 종목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걸러내 투자 유니버스를 구성한다. 이를 기반으로 시장 점유율과 사업에 대한 진입장벽, 경쟁우위 등 다양한 부문에 점수를 매겨 최종적으로 투자 대상 기업을 10곳 선정한다.

핵심분야 선정 시에는 반도체 파운드리와 반도체 장비, GPU, 커뮤니케이션, 모빌리티&자율주행 등 산업 전반을 커버할 수 있도록 설계하며, 투자 대상 기업을 평가할 때는 일반적인 정량 지표와 더불어 해당 기업의 특허 경쟁력과 독점적 플랫폼 보유 여부, 데이터 보유 수준 등 테마 요소도 함께 감안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