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교통·인프라 다 갖췄네”…원도심 아파트 ‘리턴’ 수요 몰린다

16
자료제공=대우건설원주 푸르지오 더 센트럴 투시도.

원도심에 공급되는 재개발, 재건축 아파트에 대한 수요자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원도심은 학군과 생활 인프라가 밀집해 주거 기반시설이 잘 갖춰져 있지만, 노후 주택이 많아 신축으로 갈아타려는 수요가 많기 때문이다.

24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서대문구 영천동 ‘경희궁 유보라’는 57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7089건이 접수돼 1순위 평균 124.3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단지는 원도심 내 영천구역 재개발사업을 통해 분양된 대표적인 단지로, 우수한 입지와 생활 인프라를 갖춰 많은 수요자가 몰렸다.

이어 이달 대구 수성구 범어우방1차아파트 재건축사업을 통해 분양한 ‘대구 범어 아이파크’는 82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256건이 접수돼 1순위 평균 15.3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업계에서는 노후화된 원도심을 떠나 쾌적한 신도시로 이동했던 수요자들이 자녀 교육과 출퇴근 때문에 원도심으로 다시 돌아오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보고 있다. 특히 학군이나 학원가의 경우 오랜 시간에 걸쳐 형성되는 만큼 희소가치가 더욱 높게 평가된다.

이러한 이유로 원도심은 수요가 꾸준히 유입돼 부동산 하락기에도 가격 방어력이 높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경기도 용인시 원도심에 위치한 ‘성복역 롯데캐슬 파크나인’ 전용면적 84㎡는 올해 1월 10억6000만 원에 거래돼 지난해 1월 동일면적이 7억7000만 원에 거래된 것보다 1년 사이 약 2억9000만 원 올랐다.

지방도 마찬가지다. 강원도 춘천시 원도심에 위치한 ‘춘천 센트럴타워 푸르지오’ 전용 84㎡는 올해 3월 8억700만 원에 거래돼 입주 직후인 2022년 6월 7억500만 원에 거래된 것보다 약 1억 원 이상이 올랐다.

한 부동산업계 전문가는 “신도시나 택지지구와 같이 새로 조성되는 지역은 입주 초반 인프라가 부족해 불편을 겪는 것과 달리 원도심의 경우 학군이나 상권, 교통망 등 모든 인프라를 입주와 동시에 편리하게 누릴 수 있다”며 “여기에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의 경우 사업 수주를 위해 건설사에서 상품에 많은 공을 들이고, 규모도 큰 경우가 많아 지역의 집값을 견인하는 단지가 되는 사례가 많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원도심에서 분양하는 신규 단지로는 ‘원주 푸르지오 더 센트럴’이 있다. 대우건설은 이달 26일 강원도 원주시 원동 일원 다박골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을 통해 이 단지를 선보인다. 지하 4층~지상 29층, 17개 동 총 1502가구 규모이며 이 중 1273가구를 일반분양으로 공급한다.

또 롯데건설은 이달 경기도 광명시 광명5동 일원에서 원도심 광명 9구역 주택재개발을 통해 ‘광명 롯데캐슬 시그니처’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15개 동, 총 1509가구 규모로 이 중 533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이밖에 DL건설과 DL이앤씨는 5월 부산광역시 동구 범일동 일원 범일3구역 재개발정비사업을 통해 총 1080가구 규모(오피스텔 224실 포함, 일반분양 384가구)인 ‘e편한세상 범일 국제금융시티’를, HDC현대산업개발은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일원 홍은13구역 재개발정비사업을 통해 총 827가구(일반분양 409가구) 규모인 ‘서대문 센트럴 아이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