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삼성전자 등 국내 파운드리와 팹리스 스타트업 육성

17
사진아주경제
[사진=아주경제]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팹리스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내 전 파운드리와 손잡고 ‘팹리스 스타트업’을 육성에 나선다.
 
중기부에 따르면 23일 판교 창업존에서 ‘제6회 팹리스-파운드리 상생협의회’를 개최했다. 상생협의회는 우리나라 팹리스 산업과 시스템반도체 경쟁력 확보를 위해 팹리스 업계와 파운드리, 중기부 관계자가 참여하는 정례 소통 채널이다. 중소 팹리스 어려움을 해결하고 협력 방안을 구체화해 상생협력 성과를 확산하기 위해 지난 2022년 발족됐다.
 
중기부는 이날 2024년 팹리스 챌린지도 공고했다. 2024 팹리스 챌린지는 국내 파운드리와 공동으로 유망 팹리스 스타트업을 선정하고 시제품 제작 공정(MPW) 소요 비용과 신제품 제작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2022년부터 현재까지 10개 사가 선정돼 지원받았다.
 
특히 삼성전자 파운드리만 참여하던 이전과 달리 팹리스산업협회가 제안한 국내 모든 파운드리의 챌린지 참여 요청을 DB하이텍과 SK키파운드리가 받아들이면서 처음으로 국내 모든 파운드리가 참여하게 됐다.
 
공고에 따라 국내 파운드리 3개사의 MPW 공정 이용을 희망하는 창업 10년 이내의 유망 팹리스 스타트업을 모집해 서류와 발표 평가를 통해 최종 5개의 스타트업을 선정한다. 최종 선정된 기업은 파운드리 MPW 제작 공정을 우선 이용하고, 기업당 1억원에서 최대 2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조경원 중기부 창업정책관은 “미국과 중국의 반도체 패권 경쟁과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의 삼고 현상으로 반도체 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으나, 작년 말부터 반도체 수출 증가 등 반도체 관련 경기가 점차 회복하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중기부는 이런 상황에서 중소팹리스가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초격차 프로젝트, 글로벌 대기업 등과 교류 협력 등을 통해 팹리스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