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고물가·금리 국면서 빅테크 포함 퀄리티 업종 안정적”

27
자료=NH투자증권

미국의 고물가, 고금리 국면에서도 빅테크, 반도체 등 퀄리티 업종이 안정적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김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3일 “단기적으로 정책과 실적 불확실성이 높아질 수 있지만 주가 추세를 바꾸지 못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주가 변동성 확대 시 미국 퀄리티 업종 중심의 매수 전략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미국의 주요 경제지표 회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정학적 불안으로 유가도 급등하고 있다”며 “연준은 개인소비지출(PCE) 지표에 무게를 둔다는 점에서 PCE의 제한적 물가 상승이 중요하고, PCE 물가의 낮은 유가 민감도를 감안할 때 연준 정책의 방향성을 바꾸기는 어렵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견조한 경기 회복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국제통화기금(IMF)는 올해 미국이 지난해보다 높은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실적 측면에서도 미국은 여타 선진국 대비 이익 개선이 더 견조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와 같은 펀더멘털 개선은 위험자산에 우호적인 변수일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김 연구원은 “최근 ASML의 부진한 실적을 확인하면서 빅테크 업체 실적 전망에 대한 회의론이 부각된다”며 “다만 ASML은 연간 실적 가이던스는 기존과 유지하고 있다. 즉 반도체 기업의 실적 부진은 일시적 현상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 빅테크 기업의 경우 단기적으로 실적 모멘텀이 약화될 수 있지만 이 기업들의 낮은 밸류에이션, 높아진 이익 레벨 등을 감안하면 여전히 견조한 주가 흐름을 기대할 수 있다”며 “또 고물가, 고금리 국면에서는 마진율이 높고 현금 흐름이 견조한 빅테크 등을 포함한 퀄리티 업종의 상대적 안정적 펀더멘털이 부각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