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욕증시 무버] 테슬라, 출혈경쟁 우려 속 3.4% 하락…포드 6.1%↑

30

테슬라, 잇따른 가격인하에 실적 악화 우려
버라이즌, 1분기 실적 부진에 하락
포드, 실적 발표 앞두고 기대감 반영

테슬라 주가 등락 추이. 22일(현지시간) 종가 142.05달러. 출처 CNBC

2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등락 폭이 컸던 종목은 테슬라, 버라이즌, 포드 등이다.

테슬라는 전 거래일 대비 3.4% 하락한 142.05달러에 마감했다. 15개월 내 최저치다. 이날 주요 빅테크가 일제히 상승했지만, 테슬라만 그러지 못했다.

주가는 테슬라의 출혈경쟁 우려에 하락했다. CNBC방송에 따르면 테슬라는 1분기 실적 발표를 앞둔 상황에서 주말 간 미국과 중국, 유럽에서 잇따라 전기자동차 가격을 내렸다. 특히 중국 내 출혈경쟁을 놓고 에버코어ISI는 보고서를 통해 테슬라의 중국 사업이 손실을 볼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해고 바람도 분다. CNBC는 익명의 테슬라 직원들을 인용해 최근 며칠간 인력들이 해고 통보를 받았으며, 지금도 해고가 계속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1위 무선 통신업체 버라이즌은 1분기 부진한 실적을 보고한 후 4.67% 하락한 38.60달러에 마감했다.

버라이즌은 1분기 영업이익이 330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인 332억 달러를 밑도는 수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0.2% 증가하는 데 그쳤다.

또 1분기 무선 소매 고객 손실이 21만2900명에 달했다고 보고했다. 이 역시 전망치인 15만8000명보다 큰 손실이다. 블룸버그통신은 “버라이즌은 최근 몇 년 동안 경쟁업체들로 인해 가입자 증가 기반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포드는 6.1% 상승한 12.88달러를 기록했다. 실적 발표를 앞두고 투자자들의 기대감이 반영됐다. 프리덤캐피털마켓의 마이크 워드 애널리스트는 “24일 장 마감 후 포드가 실적을 발표한다. 일부 투자자들은 긍정적인 모멘텀을 기대하고 있을지 모른다”고 분석했다.

그 밖의 주요 종목 중에는 마이크로소프트(MS)가 0.46% 상승했고 애플과 메타는 각각 0.51%, 0.14% 올랐다. 엔비디아는 4.35% 상승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