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20일 수출 358억 달러로 11.1%↑…반도체 43.0% 늘어 [상보]

25

관세청, 4월 1~20일 수출입 현황 발표

연합뉴스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화물이 쌓여 있다.

이달 20일까지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두 자릿수 늘면서 7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를 기록할 것이 확실시된다. 특히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가 43% 급증하면서 수출 증가세를 이끌었다.

관세청이 22일 발표한 4월 1∼20일 수출입 현황에 따르면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358억19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1% 증가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15.5일로 지난해와 같아 이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23억1000만 달러로 이 역시 11.1% 늘었다.

한국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기준 2022년 10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12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다 10월 플러스 전환에 성공, 지난달까지 6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이달 역시 20일까지 수출이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여 7개월 연속 증가세 실현이 확실시된다.

품목별로는 한국 수출의 기둥인 반도체가 43.0% 늘며 두 자릿수 수출 증가세를 견인했다. 승용차와 석유제품 등도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달 1∼20일 수입액은 384억6600만 달러로 6.1% 증가했다.

이 기간 무역수지는 26억47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으며, 올해 누계로는 63억9700만 달러 흑자다.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달까지 9개월째 흑자를 기록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