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공모 외화채 발행…’역대 최대’ 1.1조 규모

22

여의도 LG 트윈타워
여의도 LG 트윈타워 전경. /LG전자

LG전자가 12년 만의 공모 외화채 발행에서 흥행에 성공하며 1조원 이상 자금 조달에 나선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진행한 외화채 수요예측을 거쳐 총 8억 달러(약 1조1056억원) 규모 채권 발행을 확정했다. 달러로 발행하는 이번 외화채는 3년 만기 5억 달러(약 6910억원)와 5년 만기 3억 달러(약 4146억원) 등 총 2개 채권으로 구성됐다.

LG전자는 최대 오더북 기준 총 339개 기관으로부터 발행 규모 대비 약 12배인 94억 달러(약 12조9898억원)에 달하는 투자 주문을 받았다. 가산금리는 3년물과 5년물이 각각 동일 만기 미국 국채금리에 95bp(1bp=0.01%포인트), 110bp를 더한 수준으로 정해졌다.

수요예측 흥행에 힘입어 최초 제시한 금리인 3년물 135bp, 5년물 150bp보다 각각 40bp 낮아졌다. 아울러 새로 발행되는 채권 물량에 지불하는 프리미엄인 뉴이슈어프리미엄(NIP)을 마이너스(-)로 끌어내려 -5bp를 달성했다.

최근 미국 금리인하 후퇴와 글로벌 변동성 확대 등에도 LG전자의 실적 호조와 견고한 재무 안정성이 글로벌 투자기관으로부터 인정받았다.

LG전자는 외화채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을 지난해 발표한 ‘2030 미래비전’ 달성을 위한 R&D(연구개발), 시설투자 등 미래 경쟁력 강화에 활용할 계획이다. 5년물인 지속가능채권은 친환경 건물 등을 포함해 친환경 및 소셜 프로젝트에 쓰인다.

LG전자의 달러 공모 외화채 발행은 2007년 이후 17년 만이다. 공모 외화채 발행은 2012년 2억1500만 달러(당시 환율 기준 약 2600억원) 규모 스위스프랑 채권 발행 이후 12년 만이다.

이번 외화채 발행은 BNP파리바·씨티그룹·HSBC·JP모건·산업은행·스탠다드차타드은행 등이 주관했다. LG전자는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와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에서 각각 Baa2(안정적)와 BBB(안정적) 신용등급 평가를 받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