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반도체, 6번째 공장 가동…”내년 1조 매출 도전”

62
한미반도체, 6번째 공장 가동…'내년 1조 매출 도전'
한미반도체 6번째 공장 전경과 곽동신 한미반도체 부회장. 사진제공=한미반도체

한미반도체(042700)가 인천시 주안국가산업단지에서 6번째 공장 가동을 시작했다고 19일 밝혔다.

6번째 공장은 6600㎡ 부지에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됐다. 한미반도체는 이 공장과 기존 5개 공장을 합쳐 7만 2700㎡ 규모의 장비 생산 체제를 갖추게 됐다.

곽동신 한미반도체 부회장은 “날이 갈수록 커지는 고대역폭메모리(HBM) 시장 성장에 대비해 6번째 공장을 확충했다”며 “여기에 200억원 규모의 부품 가공 설비를 추가로 발주해 내년 초부터 생산능력이 크게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매출 목표를 상향해 올해 5500억원, 내년에는 1조원 매출액을 달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미반도체는 1980년 설립된 반도체 장비 회사로 현재 320여개 고객사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 10년 간 매출액 대비 수출 비율이 평균 77%가 넘으면서 글로벌 기업으로 자리잡았다.

회사는 120여 건에 달하는 고대역폭메모리(HBM) 장비 특허를 출원하며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