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강달러 진정에 일제히 상승…닛케이 0.31%↑

25

반발 매수세 등 영향도

닛케이225지수 추이. 출처 마켓워치

아시아증시가 18일 달러 강세가 멈추면서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7.90포인트(0.31%) 오른 3만8079.70에, 토픽스 지수는 전장 대비 14.30포인트(0.54%) 상승한 2677.45에 장을 마감했다.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전날보다 2.84포인트(0.09%) 오른 3074.22에, 대만증시 가권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87.87포인트(0.43%) 뛴 2만301.20에 거래를 끝냈다.

오후 4시 26분 현재 홍콩증시 항셍지수는 전일 대비 157.82포인트(0.97%) 오른 1만6409.66에, 인도증시 센섹스지수는 전장보다 448.77포인트(0.62%) 상승한 7만3392.45에, 싱가포르ST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7.97포인트(1.20%) 뛴 3192.66에 각각 거래되고 있다.

각국 당국의 개입으로 달러화 강세가 진정되고 아시아 지역의 통화 가치가 회복된 것이 주식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분석했다. 한국과 일본은 환율 급등세를 진정시키기 위해 외환 구두 개입에 나섰고, 미국 역시 원·엔화 절하 우려에 공감을 나타내면서 강달러 기세가 누그러졌다.

일본증시 닛케이지수는 전날까지 3거래일 간 1500포인트 넘게 하락했던 만큼 저가 반발 매수세가 유입됐다. 이와이코스모증권의 하야시 타쿠로 투자정보센터장은 “ASML의 실적 발표 이후 반도체주 급락이 과도하다는 시각이 확산하면서 매수세가 유입됐다”고 분석했다. 또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지난달 방일 관광객 수가 처음으로 300만 명을 넘어섰다고 발표하면서, 백화점과 항공운수 등 인바운드(방일 외국인) 관련주가 강세를 보였다. 중국에서는 당국의 시장 지원책과 경제 정책에 대한 기대를 배경으로 금융주 매입이 우세해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