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수출 팩토링 확대 도입해야”

21
중소기업계가 수출 팩토링 확대를 도입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8일 기획재정부와 부산에 있는 중기중앙회 부산울산지역본부에서 ‘제2차 중기 익스프레스’를 개최했다.

중기 익스프레스는 중기중앙회와 기재부가 함께 전국 중소기업을 방문해 현장 애로를 청취하고 개선하는 정례협의체로 지난 2월 대전에서 1차 회의를 개최한 이후 오늘 두 번째 자리가 마련됐다.

영남권 중에서도 부산은 비수도권 중 가장 많은 수출 중소기업이 있고 지역 중소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수출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도시로 이런 특성에 맞춰 수출기업 중심으로 회의에 참석해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주요내용으로는 △신생기업에 대한 수출 이행자금 대출요건 개선 △미국·유럽 수출기업 물류애로 해소 지원 △기계제품 해외수출 확대를 위한 정책 지원 △해외직구 제품 되팔이 등 불법 판매행위 대응 강화 등 9건이 현장에서 논의됐다.

정윤모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오늘 현장에서는 최근 이란·이스라엘 전쟁으로 물류에 대한 불확실성에 더해 정부 정책자금 활용에 대한 기업들의 애로가 많았다”며 “기재부가 범부처 간 신속한 문제해결의 조정자로서 기업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지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