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가장 빠른’ LPDDR5X 하반기 양산…“온디바이스AI 주도권”[biz-플러스]

18
삼성전자, ‘가장 빠른’ LPDDR5X 하반기 양산…“온디바이스AI 주도권”[biz-플러스]

삼성전자가 온디바이스 인공지능(AI) 구현에 최적화한 저전력 D램인 LPDDR5X(Low Power Double Data Rate 5X)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존 대비 성능을 25% 이상 끌어올린 이번 제품을 발판 삼아 로봇,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으로 확장될 온디바이스AI 시장 변화를 주도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신제품은 전 세대 대비 성능은 25%, 용량은 30% 이상 향상됐다. 업계 최고 동작속도인 10.7Gbps(초당 기가비트 전송량)를 자랑한다. 모바일 D램 단일 패키지로 최대 32기가바이트(GB)를 지원한다. 회사는 이번 제품에 저전력 특성을 강화하기 위해 성능과 속도에 따라 전력을 조절하는 ‘전력 가변 최적화 기술’과 ‘저전력 동작 구간 확대 기술’등을 적용해 소비전력을 약 25%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모바일 기기에서 더 긴 배터리 사용 시간을 제공하고 서버에서는 데이터를 처리하는 데 소요되는 에너지를 감소시켜 총 소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최근 클라우드의 도움을 받지 않고 기기 내에서 AI를 구현하는 온디바이스AI가 주목받으며 저전력·고성능 D램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AI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려면 대량의 연산이 필요해 전력 소모가 높을 수밖에 없는데, 이를 기기 자체에서 모두 소화해야 하기 때문에 저전력·고성능·고용량 모바일 D램 기술이 뒷받침돼야 한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모바일 D램 용량 수요는 지난해 676억 기가비트(Gb)에서 2028년 1259억 Gb로 연평균 11%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매출도 같은 기간 123억 달러에서 263억 달러로 2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제품은 12나노미터(㎚·10억 분의 1m)급 LPDDR D램 중 가장 작은 칩으로 구현한 저전력∙고성능 메모리 솔루션으로 온디바이스AI를 겨냥했다.

업계에서는 온디바이스 AI가 모바일뿐만 아니라 향후 로봇, 웨어러블 디바이스, 자율주행차 등으로 확대되며 저전력 D램의 용처도 이에 맞춰 확대 적용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배용철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상품기획실장 배용철 부사장은 “저전력, 고성능 반도체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LPDDR D램의 응용처가 기존 모바일에서 서버 등으로 늘어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고객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다가오는 온디바이스 AI시대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하며 끊임없이 혁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신제품 LPDDR5X D램을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모바일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제품 검증 후 하반기 양산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가장 빠른’ LPDDR5X 하반기 양산…“온디바이스AI 주도권”[biz-플러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