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 “원·달러 환율 1300원이 뉴노멀…1100~1400원 등락 흐름 전망”

31
출처=SK증권

SK증권은 18일 원·달러 환율 1300원대가 뉴노멀(New-norma)이 되었다며, 연말까지 이런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류진이 SK증권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로 대체로 1000~1200원 사이에서 변동하는 흐름을 보여왔음에도 2022년 1200원을 돌파한 이후에는 쉽사리 레벨을 낮추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시장에서 우려하는 미국과의 금리 차 확대보다는 한국의 미국 대비 성장 강도 약화와 대중 무역수지 적자 지속이 주요 원인”이라며 “대중 무역수지 적자는 중국 경기가 워낙 부진했기도 하지만, 중국 정부 주도의 제조업 첨단화 및 내재화라는 경제 체질 개선이 대중 무역수지 적자전환에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류 연구원은 “기술패권을 바탕으로 한 미국의 강한 성장세와 한국의 구조적인 대중 수출 동력 둔화 속에서 다른 변수가 없다면, 중장기적으로도 원·달러 환율은 과거의 1000~1200원대 레인지보다 높아진 1100~1400원에서 등락하는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이어 “올해 글로벌 경기 반등 기대감 속에서 대중 무역수지 적자를 중국 외 국가들에서 얼마나 상쇄할 수 있을지, 혹은 대중 무역수지가 흑자전환할 수 있을지 여부가 원·달러 환율의 1300원 하향 돌파에 주요 변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류 연구원은 최근 원·달러상승 배경으로 △미국 금리 인하 기대 후퇴에 따른 달러 강세 △이란-이스라엘 확전 우려 △중국 인민은행의 환율 절하 고시 △외국인 배당금 지급 이슈 등이 함께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2022년 원·달러 환율 급등은 글로벌 신용 리스크 부각에 기인한 것으로 현재 시장에 나와 있는 재료들로 1400원이라는 레벨은 오버슈팅이라고 판단한다”며 “단기적으로 4월 중 외국인 배당금 지급 이슈가 4월 원·달러 환율 하단을 지지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겠으나, 이란-이스라엘 확전 우려와 중국 인민은행의 환율 절하 고시에 기인한 원·달러 추가 상승 압력은 점차 소멸될 것”이라고 봤다.

류 연구원은 단기적으로 원·달러 환율의 추가 하락 여부를 결정할 이벤트로는 미국 3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표(4월 26일),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꼽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