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한미일, 원화·엔화 약세 언급 등 영향…1370원 중후반 등락”

30

원·달러 환율이 1370원대 중후반에서 등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18일 “원·달러 환율은 달러화 약세, 한미일 공동선언 원화와 엔화 약세 언급 등 영향에 최근 급등폭을 반납하며 1370원대 하향 안정화를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등락 범위를 1373~1382원으로 전망했다.

민 연구원은 “구두개입 약발이 떨어진 일본과 급격한 원화 약세에 된통 당한 한국이 미국에 강달러 충격을 어필하고 공감을 얻어내면서 외환시장 롱바이어스를 잡는데 성공. 달러화 자체도 견고한 수요 덕에 장기금리가 하락하면서 지지기반이 약화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역외를 중심으로 손절성 롱스탑이 대거 유입될 것으로 보이며 어제와 마찬가지로 역내에서 수출업체 네고 물량이 추격매도로 따라붙으며 환율 하락압력 확대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배당 역송금 물량 경계감, 수입 결제를 비롯한 저가매수로 수급은 팽팽한 균형을 이룰 가능성이 농후할 것으로 진단했다.

민 연구원은 “몇몇 국내 시가총액 상위 기업 배당 지급을 하루 앞둔 역송금 수요, 환율 급등으로 높아진 수입업체 매수 대응 레벨은 1370원 중반에서 지지선을 형성했다”며 “원·달러 환율은 오늘 하락 출발 후 역외 롱스탑, 역내 이월 네고 유입에 하락압력이 우위를 보이겠으나 달러 실수요에 일부 상쇄돼 1370원 중후반에서 등락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