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이스라엘 충돌 유가·환율 동반 상승…한전 재무 악화 우려

31

clip20240416142950
한국전력공사 본사 사옥./연합

이란과 이스라엘의 충돌 격화로 5차 중동전쟁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 전력생산 단가를 결정하는 유가·환율 동반 상승이 가시화되고 있다. 이에 한국전력공사의 재무상황이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16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이날 환율은 오전 9시 기준 전 거래일 종가(1384.0원)보다 6.0원 오른 1390.0원에 거래됐다. 이는 장중 고가 기준으로 지난 2022년 11월 8일(1394.6원) 이후 1년 5개월여 만에 최고치다.

한전은 달러-원 환율이 10% 오를 경우 연간 EBITDA(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가 1조7000억원 줄어드는 것으로 추산했다. 한전은 이전 보고서에서 “원화가 약간만 절하돼도 한전이 해외에서 구매하는 연료 및 장비 비용이 많이 늘어날 수 있다”면서 “외화 표시 부채 상환 비용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유재선 하나증권 연구원은 “최근 들어 강세를 나타낸 유가, 원·달러 환율로 인해 늦어도 3분기부터 다시 비용 지표가 상승하는 구간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한전은 지난해 3~4분기 흑자를 냈다. 이러한 배경에는 요금 인상보다는 세계적인 저유가 기조의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 한전이 발전사로부터 전기를 구매하는 SMP(계통한계비용)가 국제유가의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2021년 ㎾h당 94.34원이었던 SMP는 국제유가가 치솟았던 2022년 ㎾h당 196.65원으로 2배 넘게 올랐다. 같은 기간 한전 적자는 2021년 5조8000억원에서 2022년 32조6000억원으로 급증했다.

최근 국제유가는 배럴당 90달러 선으로 100달러를 바라보고 있다. 유가 상승의 영향으로 SMP 역시 높아질 전망이다. 그러나 통상 국제유가를 비롯한 에너지 원가 상승 추이가 실제 전기요금에 반영되기까지는 3~6개월의 시차가 있어 당장 손실을 내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전날 거래된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0.25달러 하락한 85.41달러에,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0.35달러 하락한 90.10달러에 마감했다. 중동산 두바이유는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0.95달러 하락한 89.5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