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되는 엔저에…일본증시 닛케이225, 2%대 급락

34

오전 장중 하락폭 900포인트 넘기도
엔화 가치, 34년 만의 최저치 경신
“당국 개입 언제든 일어날 수 있어”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 추이. 16일 오전 2.09% 하락. 출처 마켓워치

지속되는 엔저에 일본 당국의 시장 개입 가능성이 커지면서 일본증시가 2%대 급락했다.

16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약 2%(827포인트) 하락한 3만8405에 오전 거래를 마쳤다. 장중 1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한때 하락폭은 900포인트를 넘기도 했다.

오후 들어서는 낙폭이 다소 줄었으나 여전히 2% 선에 근접한 수준에서 움직이고 있다. 닛케이지수는 오후 2시 45분 현재 1.84% 떨어진 3만8510.44를 나타내고 있다.

가속화하는 엔화 약세가 증시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현재 달러·엔 환율은 154엔을 넘어서며 1990년 6월 이후 3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 중이다. 닛케이는 국내 자산운용사 펀드매니저를 인용해 “엔화 매도량은 투기적인 수준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정부와 일본은행(BOJ)의 엔화 매수 개입은 언제라도 일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카이 사이스케 미즈호리서치앤드테크놀로지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실질 임금이 연내 플러스(+)로 전환하는 시나리오 자체는 변하지 않았지만, 엔저와 중동 정세 불안정에 따른 고유가로 목표했던 시기보다는 늦춰질 것 같다”면서 “임금 인상은 이뤄졌지만 그에 따른 개인 소비의 회복은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투자자들의 매수를 유도했던 회복 기대감이 후퇴하고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