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고통스런 보복’ 재천명…환율, 장중 1400원 터치

24
연합뉴스
[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16일 15원 넘게 급등하며 17개월 만에 1400원선을 터치했다.

이날 오전 12시 15분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10.40원 오른 1398.9원을 기록하고 있다. 환율은 5.9원 오른 1389.9원에 개장해 장중 상승 폭을 키우면서 한때 1400원선을 터치했다. 원·달러 환율이 장중 1400원을 넘어선 것은 2022년 11월 7일(장중 고가 1413.5원) 이후 약 17개월 만이다.

최근 글로벌 달러 강세가 이어지며 원·달러 환율은 파죽지세로 상승 중이다. 지난 5일 1350원선을 넘어선 이후 종가 기준 11일 1364.1, 12일 1375.4원, 15일 1384.0원 등으로 매일 10원 안팎 오르면서 연고점을 경신했다.

환율 상승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가 지연된 데다 이스라엘의 지정학적 리스크로 국제유가가 급등하고 있는 것이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국제사회가 이스라엘과 이란의 직접 충돌로 고조된 중동지역 갈등이 확대하지 않도록 자제를 촉구하는 가운데에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란의 드론과 미사일 공격에 영리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보복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