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현재까지 중동發 원유수급・수출입・공급망 영향 제한적”

50

“시장 과도한 변동성 보이면 즉각적이고 과감히 조치”

사진제공=기획재정부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16일 “14일 새벽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 이후 양측 간 추가적인 무력 충돌이 아직 없는 가운데 현 시점까지 원유 수급과 수출입, 공급망 등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동 사태 관련 관계부처 합동 비상상황점검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여전히 군사적 긴장이 높은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점검・대응을 강화해야 한다”며 “중동은 국내 원유의 72%, 가스의 32%(2023년 기준)를 공급하는 지역인 만큼, 국제 에너지가격 변동성이 심화될 가능성에 유의하면서 에너지 수급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과거 사례 등을 토대로 영향 분석과 대응에 만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 직후 관계기관 합동 비상대응반을 가동해 매일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금융・실물동향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특히 시장이 우리 경제 펀더멘털과 괴리되어 과도한 변동성을 보일 경우에는 즉각적이고 과감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에너지・수출・공급망・물류 등 직접적 영향을 받을 수 있는 부문을 중심으로는 소관 부처별로 점검・대응체계를 구성해 보다 밀도있게 대응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이번 사태로 인한 국내 물가에 대한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전반적 물가관리 노력에도 역점을 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