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운용, SOL 미국 AI반도체 칩메이커 ETF 신규 상장

23
신한운용, SOL 미국 AI반도체 칩메이커 ETF 신규 상장

신한자산운용이 ‘SOL 미국 AI반도체 칩메이커 상장지수펀드(ETF)’를 신규 상장한다고 16일 밝혔다.

‘SOL 미국 AI반도체 칩메이커 ETF’는 비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인공지능(AI) 구동에 있어 필수적인 그래픽처리장치(GPU), 신경망처리장치(NPU), 중앙처리장치(CPU) 등을 만드는 기업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엔비디아를 27.8%의 비중으로 가장 많이 담으며 AMD(18.8%), 브로드컴(16%), 인텔(12.9%), 퀄컴(6.9%) 등 10개 종목에 투자한다.

칩메이커 기업들은 생산을 외부에 위탁하고 AI반도체의 설계만을 담당하기 때문에 막대한 설비 투자가 필요하지 않아 높은 수익성을 유지할 수 있다. 아울러 지속적인 개발생산(R&D) 활동을 통해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갖췄다는 점도 장점이다.

엔비디아의 독주를 막기 위해 반(反) 엔비디아 동맹이 확장되고 있다는 점도 칩메이커 기업들에게는 호재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 “비메모리 반도체 밸류체인의 헤게모니를 쥐고 있는 것은 칩 설계의 원천기술을 보유한 소수의 칩메이커 기업들”이라며 “AI 반도체 고객사인 AI 플랫폼 기업들은 AI 모델 구현을 위해 가성비와 효율을 동시에 고려할 수밖에 없어 고비용, 고성능의 엔비디아와 가성비, 효율성의 UXL 연합간의 경쟁을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