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원화 약세=외국인 순매도’ 공식 깨졌다…외국인 반도체 중심 편식 지속”

25
원·달러 환율이 이란의 이스라엘 본토 공습 등의 영향으로 1380원대로 상승 마감했다. 15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원·달러 환율이 표시되고 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8.60(0.63%)원 오른 1384.0원을 나타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원·달러 환율이 최근 중동 리스크와 한미 금리 격차로 인해 1400원대 진입을 앞두게 되면서 외국인 투자자들의 국내 이탈에 대한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지만, 과거와 같은 ‘원화 약세 = 외국인 순매도’의 공식이 더는 유효하지 않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16일 키움증권은 “현재의 원·달러 환율 상승은 펀더멘털의 문제가 아닌 일시적인 오버슈팅 가능성이 높다. 증시 전반에 걸쳐 극심한 가격 조정을 유발할 소지도 낮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달러 환율 전날 전장보다 9원가량 오른 1384원에 마감했다. 지난 2022년 11월 이후 최고치로, 일각에서는 환율이 1400원을 넘길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전날 외국인 투자자들은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을 통틀어 약 2400억 원을 순매도했다.

원·달러 환율은 그동안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도 원인으로 지목돼 왔다. 원화 가치가 하락하면 외국인들은 환 손실 우려로 국내주식을 오래 보유할 이유가 없어지기 때문에 주식시장에서 매도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 연구원은 “연초 이후 원·달러 환율은 약 7.5% 급등했지만 이 기간에 외국인은 코스피에서 약 18조8000억 원이라는 역대급 순매수를 기록했으며, 주간 단위로 점검해봤을 때 지난 15주 동안 이들이 순매도를 했던 횟수는 4주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지난 한 달간 아시아 주요국 통화의 달러 대비 약세 폭은 한국(-4.8%), 대만(-2.6%), 중국(-0.8%), 인도(-1.6%), 태국(-2.7%) 등으로 한국의 원화가 여타 아시아 통화 대비 약세 폭이 가장 컸다. 하지만 같은 기간 글로벌 주식형 펀드들은 대만과 태국에서 각각 39억500만 달러, 6억9000만 달러를 회수했으나, 한국 증시의 비중은 오히려 49억6000만 달러 확대했다.

한 연구원은 “이처럼 원화 약세가 진행되는 상황 속에서 외국인의 한국 증시 편식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은 반도체 등 주력 업종을 중심으로 한 수출 및 이익 모멘텀이 소멸되지 않았음을 시사한다”고 했다.

이어 “현시점에서 달러-원 환율이 추가로 급등해 2022년 고점인 1444원을 돌파한다면 상황이 극적으로 바뀔 수 있기는 하다”며 “일각에서는 4월 외국인의 배당금 역송금 수요가 있는 만큼 환율 상승 요인이 남아있다는 우려가 있기도 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단기적으로는 한국 증시 편식에 따른 부담, 중동발 지정학적 불확실성 등으로 순매도에 나설 여지는 있겠지만, 그 강도와 지속성은 얕고 길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