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경기 침체에 전국 집값 4개월째 하락…전셋값 8개월 연속 올라

26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연합뉴스

주택경기 침체가 심화하면서 전국 집값이 4개월째 떨어진 반면 전셋값은 8개월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이 15일 발표한 ‘3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아파트·연립·단독주택) 가격은 지난 2월 대비 0.14%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 12월 -0.10%, 올해 1월 -0.14%, 2월 -0.14%, 3월 -0.14% 등으로 4개월 연속 내린 것이다.

같은 기간 유형별로 아파트는 0.18%, 연립주택은 0.07% 각각 내렸다. 다만 단독주택은 0.07% 올랐다.

집값은 수도권(-0.15%→-0.11%)에서 네 달 연속 하락했지만 서울(-0.09%→-0.00%)은 하락에서 보합으로 돌아섰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정주여건에 따른 지역·단지별 상승·하락 혼조세가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일부 선호단지 위주는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에서는 구로구(-0.11%), 노원구(-0.11%), 도봉구(-0.11%), 관악구(-0.09%) 등에서 하락세가 이어졌다. 하지만 송파구(0.14%), 용산구(0.08%), 광진구(0.07%), 동작구(0.06%) 등에서 상승했다.

지방 하락폭도 2월 -0.14%에서 3월 -0.13%로 작아졌다.

강원(0.06%)과 경북(0.04%)은 상승했지만, 세종(-1.05%), 대구(-0.41%), 부산(-0.25%) 등지에서 내렸다.

2024년 3월 전국주택가격동향
2024년 3월 전국주택가격동향./한국부동산원

전국 주택 전셋값은 지난 3월 전월 대비 0.05% 오르면서 8개월째 상승했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0.05% 올랐다. 반면 연립주택과 단독주택은 각각 0.05%, 0.01% 내렸다.

수도권(0.14%→0.19%)은 전주 대비 상승폭을 키운 반면 지방(-0.08%)은 같은 하락폭을 보였다.

서울의 상승폭은 2월 0.12%에서 3월 0.19%로 커졌다. 노원구가 0.57%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성동구(0.55%), 용산구(0.30%), 구로구(0.28%), 서대문구(0.23%), 영등포구(0.22%), 동작구(0.22%) 등의 순이었다.

같은 기간 전국 주택 월세가격은 전월보다 0.09% 올랐다. 작년 8월 이후 8개월 연속 상승한 것이다.

주택 유형별로 아파트(0.12%), 연립주택(0.06%), 단독주택(0.02%) 모두 올랐다.

수도권(0.16%→0.16%)은 상승폭을 유지했고 서울(0.11%→0.15%)은 오름폭을 확대했다. 다만 지방(0.04%→0.03%)의 상승폭은 축소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