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큰 일학개미…‘환차익·곱버스’로 금리 올린 日증시 ‘돌진’

32

불티나게 팔리는 日주식…일학개미 올해 4억 달러 넘게 순매수 美국채 ETF 매수세…日금리 인상에 환차익 노려 日증시 고점론에 인버스 ETF도 순매수↑ 엔저·美고금리 장기화는 위험 요인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이 달러당 153.16엔까지 치솟으며 엔화 가치가 1990년 6월 이후 34년 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조현호 기자 hyunho@)

일학개미(일본 증시에 투자하는 개인투자자)가 일본증시에서 거센 매수세를 이어가고 있다.

15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일학개미는 올해 일본증시에서 4억4000만 달러 넘게 순매수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984만 달러 팔아치우며 매도 우위를 보였던 것과 대조적이다.

이미 올해 순매수세는 지난해 총 순매수 규모(6억3278만 달러)의 70%에 육박한다. 지난해 총순매수액은 2011년 통계 집계 이후 사상 최대치다. 이대로면 올해 지난해 순매수 규모를 가뿐히 넘길 가능성이 크다.

일본은행(BOJ)이 17년 만에 금리를 인상하며 마이너스 금리 정책을 종료했지만, 개미들은 여전히 ‘사자’를 외치는 상황이다. 총선 등 대내외적 요인으로 불확실성이 커진 국내 증시를 떠나 일본 시장을 택한 셈이다. 실제 코스피지수는 미국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쇼크와 총선 결과에 따른 정책 불확실성으로 2700선마저 붕괴됐다. 이에 개미들은 올해 국내 증시에서 6조 원 넘게 팔아치웠다.

일본증시의 투자 매력도를 높인 데에는 환차익 기대감이 자리한다. 일본이 금리 인상을 단행한 이상 조만간 엔저(엔화 저평가) 현상이 마무리되면서 환노출형 상품에서 시세차익과 환차익을 동시에 누릴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다.

엔화로 미국 장기채에 투자하는 ‘아이셰어즈 20년 이상 미국채 엔화 헤지 상장지수펀드(ETF)’와 엔화로 미국채 7~10년물에 투자하는 ‘아이셰어즈 7~10년 미국채 엔화 헤지 ETF’가 올해 일학개미 순매수 1·2위인 점이 이를 방증한다. 엔화 약세 시기 원화를 엔화로 환전해 이 ETF를 샀다면, 원화 대비 엔화 가치가 상승할 때 환차익이 극대화될 수 있다.

일본증시가 34년 만에 최고점을 기록하며 고점에 달했다는 전망도 투자 수요를 높였다. 앞으로 일본증시가 내려갈 가능성이 크다면 곱버스(인버스 2배) 등 하락에 베팅하는 상품에 투자해 투자수익을 거둘 수 있어서다.

이미 닛케이지수 상승을 -2배로 추종하는 ‘넥스트 펀드 닛케이225 2배 인버스 ETF’와 ‘라쿠텐 ETF 닛케이225 2배 인버스’가 각각 올해 일학개미 순매수 상위 5위와 8위에 올랐다. 지난해 일학개미가 일본 반도체주 등 수출기업 위주로 매수세를 이어가던 양상과는 대조적이다.

문제는 일본의 금리 인상에도 엔화 약세는 장기화하고, 미국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은 위축됐다는 점이다. 이 경우 매수세가 가장 거센 미국채 ETF 수익을 담보할 수 없다. 엔화 반등에 따른 환차익과 ETF 가격 상승에 따른 시세차익을 얻기 어려워져서다. 통상 금리와 채권 가격은 반대로 움직여 미국 기준금리가 내리지 않으면 해당 ETF 가격의 상승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이베스트투자증권 투자전략팀은 “BOJ가 2007년 이후 처음으로 금리 인상을 단행했음에도, 연준을 중심으로 하는 시장 역학을 바꾸지 못하고 있다”며 “미국과의 우호적 관계를 보여주려는 기시다 총리의 목적성을 고려할 때, 일본의 외환시장 개입은 쉽지 않을 수 있어 향후 달러엔 환율이 152를 돌파하는 등 엔화 가치 하락이 지속될 위험이 있다”고 전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