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반도체, TC본더 매출 본격로 체질 개선 나타날 것”

37
상상인증권은 15일 한미반도체에 대해 마이크론향 HBM3E용 TC본더 수주를 통한 글로벌 시장 내 입지가 공고화됐다고 판단했다. 또한 올해 TC본더 매출 본격화를 통한 완벽한 체질 개선이 나타날 것으로 분석했다.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7만4000원에서 22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상상인증권이 전망한 한미반도체의 올해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186.6%, 1214.8% 증가한 760억원, 272억원이다. 또한 본더 매출액은 HBM3e용 TC본더의 매출 본격화로 전분기 대비 136.3% 성장한 408억원으로 내다봤다. MSVP의 경우 계절성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소폭 감소한 189억원을 예상했다.

정민규 상상인증권 연구원은 한미반도체의 투자포인트에 대해 “마이크론향 HBM3E용 TC본더 수주를 통한 글로벌 시장 내 입지 공고화와, 고객사 HBM Capa 확장이 가속화됨에 따라 추가 수주가 필연적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 연구원은 “모든 HBM 제조사에 대응 가능한 개량형 TC본더, 하이브리드 본더 등의 차세대 먹거리 확보도 준비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상상인증권은 한미반도체가 올해는 TC본더 매출 본격화를 통한 완벽한 체질 개선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 연구원은 “연내 여전히 HBM 공급 부족이 예상되고, 고객사 HBM 생산 능력 확대 계획도 상향 조정 중”이라며 “미국 리쇼어링 정책과 AI 산업의 개화가 맞물리면서, 글로벌 HBM 공급망(엔비디아-TSMC/인텔-SK하이닉스/마이크론-한미반도체) 합류는 큰 프리미엄을 유발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정 연구원은 “추가 고객사 확보로 한미반도체 TC본더의 락인(Lock-in) 효과가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 전망치를 각각 31.1%, 38.9% 상향 조정한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