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란, 이스라엘 첫 본토 공격에 세계 안보·경제 비상…국제유가 130달러 갈까

61

1일 시리아 영사관 피격 이후 12일 만에 보복 나서
영공 다시 열렸지만, 추가 공격 우려 남아
이스라엘 “하마스가 휴전안 거부” 가자지구 총력전 예고
인플레·증시 폭락 등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14일(현지시간) 아이언돔 방공시스템으로부터 이란에서 발사된 미사일을 격추하려는 요격 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텔아비브/AP연합뉴스

이란이 역사상 처음으로 이스라엘 본토를 공격했다. 그간 레드라인으로 여겨지던 이스라엘 본토 공격을 이란이 감행하면서 세계 안보와 경제에도 비상이 걸렸다.

14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에 따르면 이란은 1일 벌어진 시리아 다마스쿠스 주재 자국 영사관 피격에 대한 보복 조치로 전날 저녁부터 14일 새벽까지 이스라엘 본토를 타격했다. 동시에 레바논에서는 친이란 무장세력인 헤즈볼라가 이스라엘 골란고원을 로켓포로 공격하며 이란을 지원했다.

이스라엘은 자체 방공망과 전투기 출격으로 이란 공격에 맞섰다. 전역에서 공습 경보가 울렸고 예루살렘에선 폭발음도 들린 것으로 전해졌다. 다니엘 하가리 이스라엘군 수석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란이 밤새 이스라엘을 향해 드론과 미사일 300여 발을 발사했다”며 “발사체 중 99%가 우리 방공망에 의해 요격됐다”고 밝혔다. 다만 이 과정에서 10세 어린이가 중상을 입은 것으로 보고됐다.

이란이 이스라엘 본토를 공격한 것은 1979년 이란에 지금의 이슬람 공화국이 세워진 후 처음이다. 이란 외교부는 공습 시작 후 성명에서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에 대한 시온주의자 정권의 공격에 대응했다”며 “우리가 자위권을 행사하는 것은 이스라엘 정권이 팔레스타인과 그 정권에 대해 불법적이고 대량학살적인 행위를 하는 상황에서 지역과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이란의 책임감 있는 접근 방식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영국과 프랑스, 유럽연합(EU), 유엔 등 국제사회는 일제히 이란의 보복을 규탄했다. 특히 12일부터 이란의 보복을 경고했던 미국은 영국과 함께 전투기를 출격시켜 이스라엘을 지원했다. 양국 전투기는 이라크와 시리아 상공에서 이란 드론 일부를 격추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이스라엘 안보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철통 같다”고 밝혔다. 그러자 이란은 이번 분쟁에 개입하지 말라고 미국에 경고했다.

베냐민 네타냐후(왼쪽에서 3번째) 이스라엘 총리와 전쟁 내각이 14일(현지시간) 비상회의를 열고 있다. 텔아비브/AFP연합뉴스

이란의 공습이 휘몰아친 후 이날 오전 7시 30분 이스라엘 당국은 대피 명령을 해제하고 영공을 다시 열었다. 영공 폐쇄 7시간 만이다. 그러나 이란의 추가 공습과 이스라엘의 반격 가능성이 남아 있어 국제사회는 긴장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가 휴전안을 거부했다”며 “계속해서 총력을 다해 목표를 추구할 것”이라며 가자지구 총력전마저 예고한 상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주요 7개국(G7) 정상들을 소집해 화상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힌다.

세계 경제와 시장도 긴장감에 휩싸였다. 이란의 보복이 임박했다는 소식에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에 뉴욕증시는 급락하고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분쟁으로 세계 핵심 석유 운송로인 호르무즈 해협이 봉쇄되면 유가가 배럴당 최대 13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는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을 높이고 증시 폭락 등 시장 혼란을 유발해 경기침체를 일으킬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