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美서 반도체 보조금 최소 60억불 받고 440억불 투자”

26
'삼성, 美서 반도체 보조금 최소 60억불 받고 440억불 투자'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이르면 다음 주 미국 반도체 생산시설에 대한 대규모 추가 투자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1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삼성전자 측이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과 함께 텍사스주 테일러 현지에서 이같은 내용을 발표할 계획을 세웠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텍사스주 테일러에 170억 달러(약 23조 4000억 원)을 투자해 반도체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추가 투자 계획이 발표되면 삼성전자의 대(對)미국 투자 규모는 총 440억 달러(약 60조 5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발표 시점과 세부 내용 등이 아직 최종적으로 확정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예상대로 다음 주 관련 발표가 이뤄지면 약 한 달 동안 실사가 개시되며 이 기간 삼성전자와 미국 상무부는 최종 합의 조건을 도출하게 된다. 이후 공장 건설 및 생산의 주요 단계마다 돈이 지급되는데 약속이 이행되지 않는다면 환수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앞선 5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삼성전자가 오는 15일 미국에 대한 추가 투자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 역시 테일러의 새 반도체 공장과 패키징 시설, 연구개발(R&D) 센터에 더해 아직 알려지지 않은 모처에 대한 투자가 추가 투자 계획에 포함될 것이라고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자국 내 반도체 공장 건설을 촉진하기 위한 ‘반도체 지원법’에 따라 삼성전자에 60억 달러(약 8조 2000억원) 이상의 보조금을 지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부는 보조금에 더해 저리대출도 제공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삼성전자가 60억 달러 이상의 보조금에 더해 대출까지 받을지는 불명확하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