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증시] 일본 제외 주요 증시 하락…환율에 발목

17

12일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주요 주가가 하락했다.

밤사이 뉴욕증시가 기술주 중심의 상승세를 바탕으로 급등세를 보인 반면, 아시아 시장은 환율에 대한 경계심이 매도세를 부추겼다.

뉴욕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은 장 중 한때 1달러당 153.32엔까지 올라 엔화 가치가 1990년 6월 이래 약 34년 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한국 원화 역시 달러 대비 0.48% 하락, 2022년 11월 이후 가장 약한 수준인 1373.51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날 마켓워치와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닛케이 225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80.92포인트(+0.21%) 오른 3만9523.55로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토픽스는 이날 급등세로 출발했다. 오후 들어 일부 상승 폭을 반납했으나 매수세가 꾸준히 이어졌다. 종가는 전 거래일 대비 12.68포인트(+0.4615%) 오른 2759.64로 장을 마쳤다.

중국 상하이 증시는 전 거래일 대비 14.77포인트(-0.49%) 내린 3019.47로 폐장했다. 대만 가권지수는 오전 한때 0.2% 수준 하락했으나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상승 전환, 오후까지 꾸준히 상승세를 이어갔다.

다만 마감을 앞두고 오름세를 유지하지 못하고 지수가 꺾였다. 종가는 전 거래일 대비 16.65포인트(-0.08%) 내린 2만0736.57로 폐장했다.

우리 시간 오후 4시 35 기준, 홍콩 항셍지수는 309.56포인트(-1.82%) 내린 1만6784.91로 막바지 거래가 진행 중이다. 같은 시각 인도 센섹스 지수와 싱가포르 ST종합지수는 각각 0.71%와 0.18% 내린 채 본격적인 오후 거래를 시작했다.

이날 일본 증시는 최근 34년 만에 최고치를 찍은 엔ㆍ달러 환율 영향을 직접 받았다. 일부 수출주에 대한 기대감과 환율에 대한 일본 정부의 개입 가능성이 엇갈리면서 시장은 혼조세를 이어갔다.

일본 재무성이 “엔저 상황의 지속을 우려하며 적극적으로 시장에 개입할 것”이라고 재차 밝히면서 종목별 상승 전환했다.

이날 아시아 증시에서 항셍지수의 낙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위안화 약세로 홍콩 증시가 급락했다”며 외환시장의 여파를 낙폭 확대의 배경으로 지목했다.

한편 아시아 증시 가운데 한국 코스피는 상승 출발했으나 장중 하락 전환, 0.93% 하락했다. 코스피 종가는 전장보다 25.14포인트(0.93%) 내린 2,681.82로 집계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