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살아난다”…수도권 주택사업경기 전망 대폭 상승

32
자료제공=주택산업연구원

수도권의 주택사업경기 전망이 크게 개선됐다. 주택공급 감소와 서울 집값 회복세 등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12일 주택산업연구원은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4월 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가 76.1로 전월보다 8.1p 상승했다고 밝혔다.

수도권은 19.6p 오른 90.3을 기록했다. 서울과 인천, 경기 모두 큰 폭으로 올랐다. 경기는 20.7p(69.7→90.4), 인천과 서울은 각각 20.3p(62.5→82.8), 17.7p(80.0→97.7) 높아졌다.

수도권 아파트의 실거래가지수와 거래량이 1월 기준 상승세로 전환됐고 서울 마포, 용산, 송파를 중심으로 매매가격이 오른 영향으로 보인다.

비수도권은 5.7p 상승한 73.1로 전망됐다. 광역시는 1.2p(73.7→72.5) 하락했고 도 지역은 10.8p(62.7→73.5) 상승했다.

광역시권에서는 대구(9.4p, 66.6→76.0)와 세종(6.3p, 81.2→87.5))만 올랐고 나머지는 떨어졌다. 하락 폭은 대전(10.4p, 81.8→71.4), 광주(9.1p, 72.7→63.6), 울산(1.9p, 66.6→64.7), 부산(1.0p, 73.0→72.0) 순이다.

도 지역에서는 전북(6.7p, 73.3→66.6)과 전남(2.3p, 61.1→58.8)만 하락하고 나머지 지역은 큰 폭으로 상승했다. 제주(21.1p, 63.1→84.2), 강원(20p, 46.6→66.6), 경남(17.6p, 64.7→82.3), 경북(16.6p, 61.1→77.7), 충북(15.4p, 61.5→76.9), 충남(4.5p, 70.5→75.0) 순으로 상승 폭이 컸다.

주산연은 “대구는 미분양이 12개월 연속 감소하면서 18개월 만에 1만 가구 아래로 줄었고 주택매매 거래량도 2월 기준 2008건으로 전년 동월보다 16.4% 증가했다”며 “1월 기준 실거래가지수도 반등세라 시장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제주는 외국인 관광객 수 회복, 작년 연말부터 상승 전환한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 주거 안정화를 위한 도 차원의 노력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해석했다. 강원은 삼척 ‘골드시티’ 사업 추진 등의 영향으로 봤다. 대전은 지난달 큰 폭의 상승에 따른 조정으로 분석했다.

주산연은 “1·10 대책에 이어 CR리츠로 지방 악성 미분양 주택을 매입하면 2025년까지 세제 혜택을 주는 건설 경기 회복 지원 방안이 발표됐다”며 “미분양 해소 기대감을 이끌고 지방 주택경기 활성화를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국 자재수급지수는 전월보다 5.8p 상승한 86.1로 집계됐다. 주요 공공현장에 레미콘 우선 납품을 의무화하고 월 단위 지체상금 부과로 적기 납품을 촉진하며 건설자재 수급관리 협의체를 구축하는 등의 정부 노력이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자금조달지수는 6.4p 오르며 70.5를 기록했다. 전반적인 대출금리와 프로젝트 파이낸싱(PF) 금리 하락 영향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