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투자전략] 코스피 0.4~0.7% 상승 출발…저PBR·반도체 주목

29

전문가들은 12일 코스피가 0.4~0.7% 내외 상승 출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 미국 증시는 3월 생산자물가지수(PPI) 완화와 빅테크의 인공지능(AI) 투자 확대 기대에 상승 마감했다. 3월 PPI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달리 시장 예상에 부합한 결과를 보이며 투자심리 위축을 완화했다. 또한 애플, 아마존 등 대형기술 기업들이 본격적으로 AI 기반의 어플리케이션 출시 계획을 내놓으면서 투자확대와 비용절감이라는 긍정적 효과를 기대하게 했다. 이로 인해 나스닥 지수와 반에크 반도체 사장지수펀드(ETF),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가 강세를 보였다. 다만, 3월 PPI 결과에 장 초반 하락했던 미 국채 수익률은 30년 장기 국채 입찰 수요가 부진하자 상승 반전했다. 이에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5개월 만에 최고인 4.58%를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도 동반 강세를 보이며 역외 달러/원 환율은 1366원으로 22년 10월 이후 최고 수준을 보였다.

국내 코스피는 0.4~0.7% 내외 상승 출발을 예상한다. 이날 국내 증시는 전일일부 선반영된 점을 감안하면 다소 차분한 움직임이 예상된다. 다만, 미국 대형 기술기업들의 AI 생태계 확장을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 되고 있다는 점에서 직간접적으로 수혜를 받을 수 있는 업종 및 종목은 차별화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김지현,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 =전날 국내 증시는 CPI 쇼크, 총선 여소야대 현실화에 따른 정책동력 약화 우려 확산, 원달러 환율 급등이 하방압력을 가하며 한때 1.6% 넘는 하락세를 보였으나, 장중반 이후 외국인 1 조원 순매수, 반도체, 자동차, 전력기기 업종 강세에 힘입어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

이날은 PPI 물가 완화 및 견조한 외국인 순매수 기조에 힘입어 상승 출발할 것으로 예상한다. 전일 증시는 상승 요인보단 하방 요인이 다수였던 환경이었으나 2700선에서 하단 지지됐는데 요인은 크게 두 가지였다. 우선 은행과 자동차 등 낮은 주가순자산비율(PBR) 주 역시 장초반 급락했으나 외국인 자금 이탈이 나타나지 않고 순매수 유입되며 총선 결과가 밸류업 프로그램의 지속성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에 부합했다. 또 경기 순환 관점에서 금리 인상기 후반부 들어 수출의존도가 60%에 달하는 한국의 수출 회복세가 지속됨과 동시에 이익모멘텀 기대감이 점증됐다.

전일 일본 증시 역시 한국과 마찬가지로 미국채 금리 급등, 엔화 약세에 하락 출발했으나 자동차, 종합상사 등 수출주 중심으로 반등했다는 점에 주목된다. 물가 및 금리 노이즈 확대, 실적시즌 돌입하는 국면임을 감안 시 지수 상단은 제한될 수 있으나, 저PBR 주 조정시 저가매수, 이익추정치 상향 및 업황 회복 기대감 유효한 반도체, 환효과 누릴 수 있는 수출주 및 실적 방어주 성격의 자동차, 기계 업종을 추천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