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미국 가스복합 발전소 건설에 국산 기자재 4800만 달러 수출

31
자료제공=한국남부발전한국남부발전의 미국 시장 국산기자재 동반 수출 실적

한국남부발전이 미국 가스복합 발전소 건설사업을 통해 4800만 달러 규모의 국산 기자재 수출 성과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민·공 연계형 해외사업 추진으로 국내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다하고 있다는 평가다.

남부발전은 2022년 11월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시에 착공한 ‘트럼불 가스복합 발전소’ 건설사업을 통해 국산 기자재 수출 성과 4800만 달러를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트럼불 사업은 지멘스에너지의 최신 H급 가스터빈을 채용한 953MW(메가와트) 가스복합 사업으로, 남부발전의 미국 제2호 복합화력 발전사업이다.

앞서 남부발전은 전력 그룹사 최초로 미국 가스복합 시장에 진출해 오대호 인근 미시간주에 나일스 가스복합 발전소를 준공하며, 국산 기자재 수출 2400만 달러라는 성공적인 선례를 달성한 바 있다.

트럼불 복합사업은 개발 초기 단계부터 국산 기자재 수출을 위한 협상을 추진해 해당 EPC(설계·조달·시공) 계약에 한국산 기자재를 사용하도록 의무화했다.

이를 통해 선행 나일스 복합사업 대비 2배 증가한 수출 성과를 달성하며, 공기업의 해외사업과 연계한 성공적인 수출 모델을 구축했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이런 성과는 내수시장 포화로 애로를 겪는 국내기업을 대상으로 수출 전략 특강, 1대1 컨설팅 등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며 “해외사업을 통해 에너지 영토 확장뿐만 아니라 국내기업의 해외 판로개척과 동반성장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남부발전은 현재 미국 제3호 사업으로 텍사스주에서 200MWh(메가와트시) 규모의 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BESS)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100% 국내 자본을 활용하는 첫 번째 미국 사업으로, 국내 배터리 제조사 및 EPC 사와 동반 진출해 약 8500만 달러의 수출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은 “사업개발을 통해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술력이 우수한 국산 기자재의 수출 촉진을 위해 상생협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