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의 봄’ 수출 175억달러…1분기 최대 실적

21

산업부 로고 산업부 로고./제공=산업부

자동차 수출액이 1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고인 175억 달러를 기록했다. 현대차·기아가 수출을 주도하는 가운데 한국지엠의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40% 이상 급증한 덕분이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1~3월 자동차 수출액은 1년 전보다 2.7% 증가한 175억달러였다. 2월 52억달러로 감소했던 수출액은 지난달 62억 달러를 기록하며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

수출량은 69만1560대로 전년 대비 1% 증가했다. 이 가운데 현대차(28만4784대)와 기아(26만1339대)가 78.9%를 차지했다. 지난해 1분기 4만4274대를 수출했던 한국지엠은 트랙스 크로스오버 등이 글로벌 시장에서 인기를 얻으며 11만7191대로 47.1% 늘었다.

지역별 수출액은 미국향(向)이 100억달러로 1년 전보다 21.0% 증가한 반면 유럽향(向)은 21억달러로 21.1% 감소했다. 수출 상위 모델은 트랙스(6만6610대)·코나(5만8673대)·아반떼(5만4122대) 등의 순이었다.

산업부는 “사상 최고 수출실적(709억 달러)을 기록하였던 작년도 자동차 업계 수출 모멘텀이 올해에도 좋은 기조를 유지할 수 있도록 업계 애로해소 등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수출과 내수의 특징은 하이브리드차(PHEV 제외)의 약진이다. 하이브리드차 수출은 전년동월 대비 37% 증가한 8.5억 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내수 시장에서는 24% 늘어난 4만대가 팔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