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제이엔비, 삼성전자 70억 달러 보조금 미국 테일러 공장 투자…4나노 공정 대응 스태커 시스템 개발 부각

32

제이엔비가 3거래일 째 강세다. 삼성전자가 다음주 미국 정부로부터 반도체 보조금 최대 70억달러(9조5000억 원)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4나노 공정 반도체 생산 대응을 목적으로 한 진공펌프용 스태커를 개발하고 있다는 사실이 부각되는 것으로 보인다.

11일 오전 10시 34분 현재 제이엔비는 전 거래일 대비 17.03% 오른 1만6630원에 거래 중이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번 보조금은 삼성전자의 텍사스주 테일러 공장에 연구개발센터, 패키징 등 4개 시설을 신설하는 데에 사용된다. 미국 정부와 이번 계약의 일환으로 삼성은 미국 내 투자를 440억달러 이상으로 두 배 넘게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5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미국 반도체 투자 규모를 440억달러(60조 원)로 2배 이상 늘릴 것이며 오는 15일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여기에는 테일러의 새 반도체 공장, 패키징 시설, 연구개발(R&D) 센터, 그리고 아직 미공개 장소에 대한 투자도 포함하고 있다. 테일러 공장 총 면적은 54만㎡로 이곳에 약 2000명 이상이 고용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제이엔비는 2003년 ‘스태커 시스템(stacker system)’을 개발한 후 20년간 삼성전자 생산라인 내 표준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최근 미국 테일러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공장에 적용하기 위한 스태커를 생산하기 위해 ‘S6 Line 진공펌프용 Stacker 개발’을 진행 중이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개발 목적은 “4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공정의 반도체를 생산할 예정으로 이에 대응을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