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미국 CPI 강세에도 대부분 상승…스톡스600 0.15%↑

45

연준보다 ECB가 먼저 금리 인하할 것이라는 기대감
저점 인식 매수도

스톡스600지수 등락 추이. 10일(현지시간) 종가 506.59. 출처 CNBC

유럽증시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예상보다 컸음에도 대부분 상승했다.

10일(현지시간) 범유럽증시 스톡스6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77포인트(0.15%) 상승한 506.59에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 DAX지수는 20.61포인트(0.11%) 상승한 1만8097.30에, 영국 런던증시 FTSE지수는 26.42포인트(0.33%) 오른 7961.21에, 프랑스 파리지수 CAC지수는 3.79포인트(0.05%) 하락한 8045.38에 거래를 마쳤다.

주요 종목 중엔 킷캣 등에 초콜릿을 공급하는 초콜릿 제조업체 배리칼레보가 반기 매출 증가 소식을 발표한 후 5.5% 상승했다. 슈퍼마켓 체인 테스코도 호실적에 2.76% 올랐다. 반면 식료품 유통업체 오카도는 업계 내 경쟁이 심화하는 가운데 4.71% 하락했다.

투자자들은 미국의 3월 CPI 상승률이 예상을 뛰어넘는 상황에서도 차분함을 유지했다. CNBC방송에 따르면 미 노동부는 3월 CPI가 전년 동월 대비 3.5%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망치인 3.4%를 웃도는 수치다. 전월 대비로도 0.4% 상승해 전망치(0.3%)를 넘어섰다.

이 소식에 뉴욕증시는 다우지수가 1%대 하락하는 등 약세였지만, 유럽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적었다. 오히려 유럽에서 기준금리 인하가 먼저 시작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번졌다. 유럽증시가 최근 한 달 최저치에 머무르면서 저가 인식 매수가 발생한 영향도 있었다.

모닝스타의 마이클 필드 유럽 투자전략가는 “이번 지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 앞서 유럽중앙은행(ECB)이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베팅을 강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