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FX] 예상 웃돈 미국 CPI에…달러·엔 환율 153엔 돌파

42

미국 3월 CPI, 전년 동월 대비 3.5%↑
연준 6월 금리 인하 확률 10%대로
일본 당국 시장 개입 가능성 주시

일본 엔화와 미국 달러화 지폐가 환율 그래프와 함께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의 물가지표가 시장 예상치를 웃돌면서 미국 달러화 가치가 일본 엔화 대비 34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엔화 약세가 이어지자 일본 당국의 시장 개입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장보다 1.00% 오른 105.19를 기록했다. 달러·엔 환율은 0.13% 하락한 152.96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0.01% 내린 1.0742달러를 나타냈다. 유로·엔 환율은 0.14% 하락한 164.31엔으로 집계됐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3월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 대비 3.5% 상승해 시장 전망치(3.4%)를 웃돌았다. 전월 대비로도 0.4% 오르며 월가 예상(0.3%)보다 상승폭이 컸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도 전년 동월 대비 3.8% 올라 예상치인 3.7%를 웃돌았다.

물가상승률이 시장에 충격을 주면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6월 금리 인하 전망도 크게 후퇴했다.

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국 연방기금 금리 선물 트레이더들은 연준이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금리를 인하할 확률로 18.9%를 제시했다. 불과 일주일 전에는 60%대를 기록했다. 7월과 9월 인하 확률은 각각 45%, 68.6%로 집계됐다.

SMBC닛코증권의 조셉 라보르그나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인플레이션율은 4개월 연속 가속화했다”면서 “연말에는 어느 정도 완화할 수 있겠지만, 인플레이션이 다시 하락 추세에 있다는 확신을 가지려면 실제 수치와 시간이 더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연준의 금리 인하 시기가 늦춰진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마호니자산운용의 켄 마호니 최고경영자(CEO)는 “여전히 인플레이션과 싸우고 있는 상황에서 연준이 금리를 인하할 이유가 없다”며 “이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달러·엔 환율이 장중 153엔을 돌파하면서 트레이더들은 당국의 시장 개입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다. 2022년 9~10월 일본은 달러·엔 환율이 152엔을 넘자 엔화 가치 하락을 막기 위해 약 9조 엔을 들여 달러를 팔고 엔화를 사들였다.

미국 금리 인하 시기가 늦춰지고 일본이 ‘제로’에 가까운 금리를 유지하면서 시장 자금은 엔화에서 달러로 이동하고 있다. 다만 포렉스라이브의 아담 버튼 분석가는 “이달 일본이 개입할 확률은 30%라고 본다”며 “일본은 엔화 가치가 더 하락하는 것을 원하지 않지만, 이것은 광범위한 미국 달러 강세의 움직임이다. 지금 당장 일본이 현 상황에 맞서 싸울 논거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