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장관, 취임 후 첫 방미…”반도체 보조금·IRA 인센티브 협의”

22
산업장관, 취임 후 첫 방미…'반도체 보조금·IRA 인센티브 협의'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올해 1월 5일 취임한 지 97일 만에 처음으로 미국을 방문한다.

산업부에 따르면 안 장관은 10~12일 미국 워싱턴D.C를 찾는다. 방미 기간 미 상무부·에너지부 장관을 포함한 행정부, 의회, 주요 싱크탱크 핵심 인사를 만나 한미 산업·에너지 협력방안과 통상현안을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다.

한미 양국은 지난해 4월 윤석열 대통령의 국빈 방미를 계기로 한미 장관급 산업·공급망 대화(SCCD), 한미 에너지장관 회담 등을 통해 반도체 등 첨단산업 분야 협력, 청정에너지 분야 협력 등에 합의한 바 있다.

안 장관은 지난 1년간 양국의 첨단산업·청정에너지 협력사항을 되짚어보고 앞으로 협력 수준을 끌어올리는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미 반도체 보조금,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인센티브 관련 협의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삼성전자가 15일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 반도체 생산 투자를 기존의 두 배 이상인 440억 달러(약 59조6000억 원)로 확대하는 계획을 밝힐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 기업의 대미 투자에 애로가 없는지 사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정부가 삼성전자에 지원하는 보조금 규모는 미국 인텔과 대만 TSMC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60억~70억 달러로 전망된다. 구체적인 지급 금액은 다음주 쯤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별개로 미국 정부는 중국에 대한 반도체 제조 장비 수출을 미국에 준하는 수준으로 통제해 달라고 우리 정부에 재차 요청할 것으로 점쳐진다. 미국은 6월 13~15일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전 한국의 동참을 이끌어내겠다는 복안을 품고 있다. 이후 6월 말에는 한미일 산업장관 회의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안 장관은 “한미 양국이 경제안보동맹, 첨단산업·공급망 동맹으로 발전해 어느 때보다 긴밀한 협력 관계에 있다”며 “이런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해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미 상무부, 에너지부 등과 지속 협력하고 성과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