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일제히 상승…총선 경계감에 코스피ㆍ코스닥↓

27

엔화 약세에 日 수출주 상승
中 건설경기 저점에 철강주↑
총선 경계감에 한국증시만↓

출처 마켓워치

뉴욕증시 약보합 속에서도 9일 아시아증시는 일제히 상승했다.

일본 닛케이 225(닛케이)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8% 올랐다. 엔화 약세가 이어지면서 수출주 중심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워런 버핏이 투자한 일본 종합상사가 상승세를 주도했다.

이날 마켓워치와 인베스팅닷컴 등에 따르면 일본 닛케이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26.09포인트(+1.08%) 오른 3만9773.13으로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토픽스는 전 거래일 대비 0.97% 오른 2754.69로 장을 마쳤다.

중국 상하이 증시는 오전 하락장을 오후 들어 만회하며 상승세에 접어들었다. 종가는 강보합세로 마감하며 전 거래일 대비 1.48포인트(+0.05%) 오른 3048.54로 장을 마쳤다. 상승 개장한 대만 가권지수는 여세를 마감까지 이어갔다. 전 거래일 대비 378.50포인트(+1.85%) 오른 2만0796.20으로 폐장했다.

우리 시간 오후 4시 40분 기준, 홍콩 항셍지수는 115.51포인트(+0.69%) 오른 1만6849.79로 막바지 거래가 진행 중이다. 같은 시간 인도 센섹스 지수와 싱가포르 ST종합지수도 각각 0.16%와 0.69% 상승한 채 오후 거래가 진행 중이다.

이날 아시아 증시는 일제히 상승했다. 특히 일본 증시는 엔화 약세 지속에 따른 수출주가 상승세에 힘을 보탰다. 이 가운데 무역에 주력해온 종합상사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버크셔 해서웨이가 지분을 거머쥔 일본 5대 종합상사의 거래량과 오름세가 눈길을 끌었다.

투자전문 인베스팅닷컴에 따르면 워런 버핏이 주도하는 투자 회사가 엔화 표시 채권을 새로 발행했다는 소식에 매수세가 컸다. 미쓰이물산은 전일 종가 대비 일시 2.6% 상승했고, 스미토모상사는 1.8% 올랐다. 미쓰비시상사, 이토추, 마루베니도 각각 1.2%, 1%, 1.2% 상승했다.

SMBC닛코증권의 모리모토 아키라 수석분석가는 “경제 상황에 민감한 상사업의 특성에도 불구하고 이토추 상사 등이 전망치보다 10%를 초과 달성하며 성장세에 자신감을 불어넣었다”고 분석했다.

중국과 홍콩 증시는 이번 주 공개될 미국의 인플레이션 데이터와 유럽중앙은행의 금리 결정을 앞두고 기대감이 유입됐다. 증시 상승세를 주도한 종목은 철강과 제련 종목이다.

싱가포르 미즈호 은행의 비슈누 바라탄 수석분석가는 로이터통신을 통해 “글로벌 제조업 상황이 이미 저점에 맞닿아 있다”라며 “중국 부동산 및 건설 경기 위축에 따라 철광석 수요가 낮음에도 단가는 1t당 100달러 선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주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 제조업이 1년 반 만에 처음으로 성장하는 한편, 중국의 제조업 활동은 지난 3월 6개월 만에 처음으로 확대됐다.

반면 이날 아시아 증시에서 코스피는 하락 마감했다. 장 초반 상승분을 반납한 채 오후 들어 하락 전환, 2700대로 후퇴했다. 총선 결과에 대한 경계감이 증시에 유입된 것으로 분석된다.

코스닥 역시 전 거래일보다 1.24포인트(-0.14%) 내린 859.33으로 마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