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부동산 PF 리스크 관련 증권사 간담회 개최…리스크·신규 사업 인센티브 등 논의

30
신태현 기자 holjjak@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3월 21일 서울 여의도 주택건설회관에서 열린 ‘부동산PF 정상화 추진을 위한 금융권·건설업계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9일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관련해 증권사와 면담에 나섰다. 금감원은 전날에도 시중은행, 제2금융권, 보험업권 등과 부동산 PF 관련 면담을 진행한 바 있다.

이날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날 오전 10시 종합금융투자사(종투사) 9곳의 최고위험관리책임자(CRO)와 PF사업부 본부장 등과 비공개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금감원은 증권사들과 부동산 PF와 관련해 증권 업계의 추가 손실 방지 방안과 더불어 신규 사업 활성화 등을 위한 인센티브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중 금융권 간담회를 진행한 후 금감원은 PF 정상화 관련 사업성 평가 기준, 대주단 협약 개정안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이복현 금감원장은 지난달 열린 ‘부동산 PF 정상화 추진을 위한 간담회’ 이후 “4월 이후 PF 정상화 계획 등을 발표할 상황이 되면, 금융권과 건설업계 의견을 듣는 등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3~4분기부터 정상화 작업이 검토되도록 할 것”이라며 “금융자금이 부실사업장에 장기간 묶이게 되면서 건설사 및 금융회사 모두에게 큰 부담이 되는 실정이다. 금융권에서는 사업성이 없다시피 한 브리지론 등을 정리하고, 필요하다면 2차 재구조화 펀드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금감원에 따르면 증권사 60곳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5조7960억 원으로 전년 4조4549억 원 대비 30.1% 늘었지만, 배당금 수익 등 일회성 손익을 제외하면 3조5569억 원으로 전년 대비 20.2% 감소했다. 금감원은 고금리 장기화에 따른 부동산 경기 부진과 국내외 고위험 익스포져 관련 손실 확대 등으로 순익이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