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F 140조 돌파 코앞에도…국내 주식형선 석달째 자금 빠져

35

국내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이 140조 원에 육박할 만큼 커졌지만 국내 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TF에서는 자금이 오히려 빠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해외 주식형과 채권형 ETF에만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는 것인데 그만큼 국내 증시에 대한 투자 선호가 떨어지는 추세가 ETF에서도 그대로 반영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ETF 140조 돌파 코앞에도…국내 주식형선 석달째 자금 빠져
지난해 6월30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KRX ETF시장 순자산총액 100조원 돌파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제공=한국거래소

7일 코스콤에 따르면 올 초부터 지난 4일까지 해외주식형 ETF 순설정액은 4조 2601억 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채권형 ETF의 순설정액도 3조 5869억 원에 달했다. 해외주식형과 채권형 ETF로 시중 자금이 몰려들고 있다는 얘기다.

반면 국내주식형 ETF에는 같은 기간 1조 2000억 원이 순유입되는 데 그쳤다. 최근 3개월만 보면 자금이 오히려 빠져나가는 순유출이 빚어졌다. 2월 한달 동안에만 7573억 원이 빠져나갔고 3월에는 724억 원, 4월에는 지난 4일 기준으로 3337억 원이 순유출됐다. 이런 추세라면 3개월 연속 순유출 가능성이 크다. ETF 시장은 커지지만 국내 주식 시장은 수혜를 받지 못하는 현상이 빚어지고 있는 셈이다.

지난해 6월 국내 ETF 시장은 개설 21년 만에 순자산 100조 원을 넘어섰다. 15개월이 지난 현재 ETF 시장 규모는 140조 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ETF 종목 수는 지난 1분기 동안만 30여개 증가했다.

ETF 시장 확대에도 국내주식형 상품은 영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올만한 상황이다. 실제 순자산 기준 상위 10위 내에 국내 주식형 ETF는 단 2종목에 불과하다. 2위(7조 3321억 원)인 코덱스 200(KODEX 200)과 9위(2조 6505억 원)인 TIGER 200이다. 이들은 모두 코스피200 지수를 추종하는 ETF다.

이 외에 금리형 ETF가 1위와 3~5위를,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과 나스닥100 지수를 추종하는 해외주식형 ETF가 각각 6위와 7위에 올라 있다. 미국에서는 지수와 주식 추종 ETF가 인기인 것과 비교하면 사뭇 대조적이다. 하이투자증권에 따르면 미국 ETF 중 운용자산(AUM) 상위 10개 종목 중 7개는 모두 미국 주식에 투자하는 ETF다. 특히 인덱스형 상품이 강세로 1~5위는 S&P500과 나스닥100 지수 추종 ETF가 자리잡고 있다. 박윤철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개인투자자들은 국내 주식형 외 ETF를 집중 매수하고 있고, 국내 주식시장에서 이탈도 계속되고 있다”며 “국내 주식 시장에 대한 장기적 성장 로드맵이 없다면 현재와 같은 흐름은 지속되거나 빨라질 수 밖에 없다”고 짚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