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단공, 안성 동신일반산단 반도체 소·부·장 거점으로 조성

31
한국산업단지공단 안성 동신일반산업단지 조감도 사진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산업단지공단 안성 동신일반산업단지 조감도. [사진=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산업단지공단(이사장 이상훈)이 산업단지 관리기관 경험을 바탕으로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한 안성 동신일반산업단지를 조성한다.
 
안성 동신일반산업단지는 경기 남부권 반도체 산업 지원을 위해 작년 7월에 지정계획이 고시된 곳으로 ‘반도체분야 소부장 특화단지’에 선정됐다. 반도체분야 소부장 특화단지는 생산활동 지원을 위한 산업기반시설, 공동연구개발 인프라 등 정부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7일 산단공에 따르면 총사업비 약 6750억원을 투입해 안성시 보개면 동신리 일원에 약 157만㎡(약48만평) 규모로 산업단지를 조성해 2030년 준공할 예정이다. 소재·부품·장비산업 미래혁신산단 조성을 비전으로 맞춤성장, 맞춤이동, 맞춤공간이라는 세 가지 콘셉트로 조성될 계획이다.
 
먼저, 맞춤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연구시설 용지 등을 공급한다. 또 대규모 전력수요 발생에 대비한 에너지 자급자족 산업단지로 조성한다. 산업단지 입주기업 무탄소 생산활동 지원과 친환경 에너지원 공급 방안 마련을 위해 안성시 등 관계기관과 협의도 진행하고 있다.
 
또 반도체 관련 기업이 소재한 용인․평택 등 접근이 용이하도록 산업단지 진입도로를 올해 개통예정인 제2경부고속도로 안성맞춤IC(가칭)와 연결을 검토해 맞춤이동을 제공한다.
 
산업단지에 청년이 유입되고 문화가 함께하는 맞춤공간으로 설계한다. 복합문화공간, 체육시설 등 근로자 편의시설, 출퇴근이 편한 주택용지 공급한다.
 
이상훈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은 “동신일반산업단지를 청년, 문화, 연구개발 능력이 조화롭게 구성되도록 계획해 반도체 클러스터 한축을 담당하는 산업단지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