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녹색산업 중국 수출 총력…시장개척단 파견

25

한중 녹색산업박람회·환경협력 포럼·녹색기술 설명회 개최

이투데이DB환경부

정부가 녹색산업 분야 중국 수출 확대를 위해 시장개척단을 파견하고 수출박람회를 여는 등 총력전을 펼친다.

환경부는 중국과 녹색산업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국내 우수 녹색기술 홍보를 위해 8일부터 13일까지 중국 현지에 녹색산업 시장개척단을 파견한다고 7일 밝혔다.

시장개척단은 국내 기업 10개 사와 함께 제6회 한·중 녹색산업박람회, 한·중 환경산업 협력 토론회(포럼), 산둥성 및 허베이성 녹색기술 설명회 등을 통해 국내 녹색산업의 현지 진출을 개척할 계획이다. 특히 산둥성 및 허베이성 생태환경청과 협력 회의도 진행, 정부 차원의 지원 사항도 확인한다.

개척단에 참가하는 기업은 △과학기술분석센터 △대명에스코 △블루윈 △CK월드 △에코젠 △에코크레이션 △연합안전컨설팅 △정우이엔티 △창성엔지니어링 △TNE Korea 등이다.

구체적으로 한·중 녹색산업박람회는 제22회 중국 국제환경보호전시회(CIEPEC)와 연계해 10일부터 12일까지 중국 베이징 소재 국제전시센터에서 열린다. 한국환경산업협회 주관으로 운영되는 한국관에서 폐플라스틱 열분해, 슬러지처리시설 등 국내 기업의 우수 환경기술과 제품이 소개되며, 중국 현지 구매처와 일대일 사업 상담회도 진행된다.

10일에는 제6회 한·중 환경산업 협력 포럼이 열려 ‘저탄소 녹색성장을 위한 기술혁신’이란 주제로 양국의 환경정책과 산업계 녹색기술을 교류하고 논의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와 함께 환경부는 녹색산업 수출 활성화를 위해 중국 주요 성(省)인 산둥성, 허베이성에서 녹색기술 설명회를 처음으로 개최한다.

장기복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산업계 수요를 토대로 해외 현지에 녹색산업 시장개척단을 활발히 파견해 국내기업의 우수한 기술과 제품에 대해 널리 알릴 것”이라며 “이번 행사에 참여기업이 수출까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