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삼성전자, 美텍사스주 반도체 투자 60조원으로 확대”

77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이익 931 증가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삼성전자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6조6천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9312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5일 공시했다 이는 삼성전자의 작년 연간 영업이익6조5천700억원보다도 많다 매출은 71조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137 증가했다 사진은 이날 삼성전자 서초사옥 202445
    mjkangynacokr2024-04-05 102912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주에 대한 반도체 투자를 대폭 늘린다.

5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투자 확대 규모는 기존 170억달러(약 23조원)에서 440억달러(약 59조5000억원) 수준이다.

WSJ는 소식통을 인용해 삼성전자가 오는 15일 텍사스주 테일러에서 추가 투자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새로 발표하는 투자 규모는 기존 발표와 단순 비교하면 270억 달러(36조5000억원)가 된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2021년 기존 텍사스주 오스틴 공장 외에 텍사스주 테일러에 170억 달러를 투자해 새 반도체 공장을 짓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공장은 이르면 올해 내 생산을 목표로 2022년 착공됐다고 WSJ는 전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테일러 및 인근 지역에 200억달러(약 27조원)를 들여 두 번째 반도체 생산공장을, 40억달러(약 5조4000억원)를 투자해 첨단 패키징 시설을 건설할 예정이다. 연구개발(R&D) 관련 파트도 반도체 공장 내에 수용될 전망이라고 WSJ는 보도했다.

삼성전자의 이번 추가 투자 발표 보도는 미국 반도체 법에 따른 상무부의 보조금 지원 발표를 앞두고 나왔다. 블룸버그는 지난달 15일 삼성전자가 60억 달러(약 8조1000억원) 이상의 보조금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당시 삼성전자에 대한 미국 정부의 보조금은 삼성전자의 상당한 추가 투자 계획과 함께 발표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상무부는 이달 내 삼성전자에 대한 반도체법상 보조금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에 대한 보조금은 당초 지난달 말 발표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실무 논의 과정에서 시간이 추가 소요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가 보도대로 총 440억 달러를 투자하고 60억 달러를 받게 되면 보조금은 투자액 대비 13.6% 수준이 된다. 이는 대만 TSMC의 투자액 대비 보조금 규모와 비슷한 수치다. 애리조나주에 400억달러(약 54조1000억원) 투자를 발표한 TSMC는 50억 달러 정도(6조7000억원·투자액 대비 12.5%)의 보조금을 받을 것이란 보도가 나온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